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조조정·비정규직 차별 철폐"…경남 노동자들 총력투쟁 선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16: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총력투쟁 결의대회 열어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가 공동투쟁위원회를 발족시키고, 경남 노동자 총력 투쟁에 나섰다. © 뉴스1 김다솜 기자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가 공동투쟁위원회를 발족시키고, 경남 노동자 총력 투쟁에 나섰다. © 뉴스1 김다솜 기자
(경남=뉴스1) 김다솜 기자 =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공동투쟁위원회가 25일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경남 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는 구조조정·정리해고, 비정규직 차별 철폐 등에 맞서기 위해 공동투쟁위원회를 꾸렸다. 투쟁 사업장 문제를 전 조직 과제로 받아 안고, 사회적 연대체 결성에 힘을 쏟겠다는 의지다.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은 “노동 현안을 해결하려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나서서 돌파구를 열어줘야 한다”며 “민주노총의 이름으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에 강력한 요구를 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말했다.

홍 지부장은 “대우조선해양은 경남에서 제일 큰 제조업이자 대표 기업인데 매각 문제가 2년째 해결되지 않으면서 그에 따른 피해가 막대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9년 대우조선해양 자회사에서 일하다 해고당한 노동자들이 부당해고구제 소송에서 승소했으나 회사 측은 항소한 상황이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는 노동 현안이 경남에서 중요한 문제인 만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해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공동투쟁위원회는 경남도청에서 출발해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 뉴스1 김다솜 기자
이날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공동투쟁위원회는 경남도청에서 출발해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 뉴스1 김다솜 기자

사천 지에이산업 해고 노동자 문제도 경남도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지에이산업 해고노동자들은 경남도청 앞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을 하고 있다. 경남테크노 파크가 지에이산업 법인 지분 14%를 갖고 있기 때문에 그 상위기관인 경남도가 책임져야 한다고 보고 있다.

오연희 지에이산업 사무장의 편지글도 낭독됐다. 오 사무장은 “납기일을 맞추느라 밤도 지새우며 원청, 하청 구분 없이 죽도록 일만 한 게 지에이산업 노동자의 역사”라며 “이제는 죽어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전했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는 편지글을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이날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는 노동 현안에 대한 정치권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하면서 경남도청에서 출발해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까지 행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