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대통령 "2040년까지 '부·울·경' 인구1000만, 490조 도시권 될 것"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17: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부산=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2.25. since1999@newsis.com
[부산=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2.25.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울산·경남은 오늘 힘찬 비상을 위해 뜻을 모았다"며 "동남권의 역량을 결집해 수도권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동북아 8대 대도시권으로 도약하는 메가시티 구축전략을 수립했다. 2040년까지 인구 1000만 명, 경제 규모 490조 원의 초광역 도시권 구축이 목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신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행사에서 "불가능한 도전이 아니다. 부·울·경은 숱한 도전을 성공으로 만들어온 저력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48년, 대한민국 첫 수출선 앵도호가 부산항에서 출발했다. 자동차와 조선, 기계와 석유화학 등 중·화학공업을 일으켜 우리나라를 세계 7위 수출 강국으로 이끈 힘이 바로 동남권의 산업단지들에서 나왔다"며 "동남권이 힘을 모으면 못해 낼 일이 없다.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이끈 저력 위에서 800만 시·도민들의 뜨거운 열정과 도전정신이 뭉친다면 새로운 역사를 이뤄 내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부·울·경은 경제 원팀으로 스마트 제조업, 스마트 물류, 스마트 시티, 수소경제와 같은 미래 산업의 메카가 될 것"이라며 "생활 원팀으로 교통·교육·재난관리·의료·물 문제 등 공동 과제에 함께 대응하고, 문화 원팀으로 2030 월드엑스포 유치, 관광벨트 조성에 함께하며 대한민국의 도약을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담대한 도전에 함께해 주신 부·울·경 시·도민 여러분의 용기와 의지에 경의를 표한다"며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님과 송철호 울산시장님, 김경수 경남지사님과 관계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 오늘 부·울·경의 도전을 응원하기 위해 함께 자리해 주신 민주당 이낙연 대표님과 김태년 원내대표님, 그리고 이광재 K-뉴딜위원회 본부장께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반도체 웨이퍼 치켜든 바이든…선택 강요 받는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