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1조 리콜에도 여전히 남는 궁금증 '셋'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6 05: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료 사진으로 기사 직접적인 내용과는 무관/사진=머니투데이DB
자료 사진으로 기사 직접적인 내용과는 무관/사진=머니투데이DB
현대자동차(현대차 (230,500원 상승2000 -0.9%))가 코나 전기차(EV) 등 국내·외 차량 8만여 대에 대해 1조원을 들여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단행한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소비자 보호를 위한 우선적 조치였다는 설명인데 제작 결함이 확정되지 않은 탓에 시장에선 여전히 해소되지 않는 궁금증들이 남는다.

우선 현대차가 이번에 내놓은 조치로 화재 발생 가능성을 얼마나 낮출 수 있는지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10월 현대차는 BMS(배터리관리시스템) 업데이트 리콜 조치를 했지만 올해 1월 대구에서는 BMS 개선이 적용된 차량에서조차 화재가 발생해 문제가 됐다.

현대차는 3월29일부터 순차적으로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해 고전압배터리시스템(BSA)을 전면 교체키로 했다. BSA는 기본적으로 배터리셀, 셀로 이뤄진 모듈, 모듈로 이뤄진 팩에 더해 냉각시스템, BMS 일체 부품으로 구성된다.

국토부가 24일 밝힌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연구원(KATRI) 조사에서 화재 가능성으로 지목된 것은 배터리셀 내부 정렬 불량(음극탭 접힘)이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 문제 뿐만 아니라 BMS 충전맵 오적용도 화재에 영향을 준 것은 아닌지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한 업계 관계자는 "화재 원인이 정확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소비자 보호를 위해 BSA를 아예 통째로 바꾸기로 한 것"이라며 "개선된 공정이 적용된 새 BSA가 탑재되는 만큼 이전의 리콜 조치보다는 화재 우려를 크게 낮출 것이란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 시정조치를 받는 차량들에 어떤 배터리가 탑재될지도 관심사다.

배터리 업계는 우선 기존 코나 EV에 탑재됐던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가 우선 탑재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본다. 차량을 바꾸지 않고 BSA만을 바꾸는 상황에서 '정합성'을 고려해서다.

아울러 LG에너지솔루션이 추후 현대차와 리콜 비용을 분담해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배터리, 즉 물건으로 해당 비용을 갈음할 수도 있다는 계산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근 전세계적으로 배터리 수급이 견조한 상황에서 LG에너지솔루션 한 업체만으로 리콜 대응이 원활할지에 대한 의문도 나온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이에 대해 "리콜 차량에 어떤 회사의 배터리를 탑재시킬지는 현대차 결정에 달렸다"며 "다만 현대차 리콜 계획이 전달된다면 해당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최대한 맞추토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측이 진행할 리콜 비용을 1조원으로 충당될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현대차가 이번에 리콜을 결정한 국내외 차량은 총 8만1701대다. 전체 리콜 비용을 1조원으로 잡았다면 한 대당 투입되는 비용은 1200만원꼴이다.

업계에서는 해당 비용을 너무 보수적으로 잡은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배터리 일체 부품의 비용은 전기차에서 가장 비싼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전기차 가격의 통상 3분의 1수준이다. 코나 EV 가격이 4600만~4800만원대임을 감안하면 배터리 부품가만 1500만원 이상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리콜비에 단순히 배터리 부품 뿐 아니라 물류나 수리비, 인건비까지 감안하면 1조원이 넉넉한 금액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리콜 비용을 지난해 4분기 실적에 반영할 예정이다. 향후 LG에너지솔루션과의 분담률에 따라 환입되는 금액은 2021년 실적에 반영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