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벨]KH미디어,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iHQ' 인수 완료

더벨
  • 임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18: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본전자 컨소시엄 설립, 자체 콘텐츠 투자 확대 "글로벌 명가로 키울 것"

삼본전자 차트
더벨|이 기사는 02월25일(18:05)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KH미디어가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딜라이브의 콘텐츠 부문 자회사 iHQ 인수절차를 마무리했다.

KH미디어는 25일 잔금 996억을 납입하면서 지난해 치른 109억원과 합해 총 1104억원을 납입해 iHQ 인수절차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삼본전자 (1,270원 상승30 2.4%) 컨소시엄(삼본전자, 이엑스티, 장원테크)이 공동 투자하여 설립한 KH미디어는 신규 글로벌 콘텐츠 및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KH미디어는 향후 IHQ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명가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KH미디어 관계자는 "iHQ의 글로벌 성장을 위해 세 방향의 전략을 수립했다"며 "오리지널 콘텐츠 개발과 글로벌 네트워크 활성화, 그리고 신규 디지털 채널 활성화를 통해 iHQ가 세계적인 콘텐츠 기업으로 도약하도록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iHQ가 현재 보유한 5개 채널을 통해 예능, 여행, 드라마, K-pop 등 다양한 자체 콘텐츠를 제작해 런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HQ는 디즈니와 ‘Hearst Corporation’이 공동 출자한 ‘A&E Networks(이하 A&E)’와의 전략적 제휴 통해 공동제작을 늘리고 콘텐츠를 대폭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연간 120개 이상의 TV시리즈, 영화, 드라마,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출시할 방침이다. A&E의 자회사인 대형채널 오퍼레이터 A&E 스튜디오를 활용해 iHQ의 콘텐츠를 전세계 200개 이상 지역, 3억3500만 이상의 가구에 서비스 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iHQ 관계자는 “A&E와의 협업을 통해 콘텐츠를 저렴한 비용으로 공급할 수 있다”며 “공동제작을 통해 킬러 컨텐츠를 양산하고 A&E 채널로 광고 매출 증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디지털 전용 콘텐츠를 확대하고 콘텐츠와 커머스를 결합시킨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간판 먹방 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을 활용해 HMR(가정간편식) 전문 플랫폼인 ‘맛녀석몰’을 런칭하기도 했다. 유튜브 콘텐츠 확대를 위해 신규 아티스트와 인플루언서를 영입할 계획이며, 자회사인 ‘썬파워프로’를 통해 디지털 채널에도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강정식 KH미디어 대표는 “IHQ는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역사와 콘텐츠가 있는 몇 안 되는 기업 중 하나”라며 “이번 인수를 통해 iHQ의 글로벌 잠재력이 재평가 받을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LG화학 배당 늘리는데…'배당금 0' 신뢰 깬 기업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