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벨]FSN 손자회사 링티, 1월 매출 818% 증가…글로벌 진출

더벨
  • 조영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18: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비수기에도 대폭 성장, 올해 이커머스 기반 사업 확대 전망

퓨쳐스트림네트웍스 차트

MTIR sponsor

더벨|이 기사는 02월25일(18:13)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종합 디지털 마케팅 전문기업 퓨쳐스트림네트웍스 (1,290원 상승15 1.2%)(FSN)의 커머스 사업이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면서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FSN의 손자회사 링티는 지난 1월 기준 월매출액 23억5000만원을 기록, 전년동월대비 818.2% 증가했다고 밝혔다. 통상 비수기로 분류되는 1월에 사상 최대치의 월매출액을 기록한 만큼 FSN은 3월 성수기 시즌부터 마케팅을 집중해 매월 역대 최대 매출을 갱신하겠다는 포부다.

링티 관계자는 "역대 최대 매출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는 기존 링티 분말 단일 제품이 최근 2000만포 판매를 돌파했고, 연내 신제품 출시도 계획돼 있어 성장세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링티는 FSN의 브랜드 인큐베이팅&커머스 신사업 법인 '부스터즈' 자회사다. 수분 보충 음료를 주력 제품으로 판매하고 있다. 링티는 최근 3년 동안 746%가량의 가파른 연 매출 성장세를 기록하며 FSN 대표 커머스 사업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FSN 관계자는 "부스터즈가 마케팅과 브랜딩을 담당하고, 링티는 지속적인 제품개발과 신제품 출시, 고객 관리, 생산 품질 관리, 유통망 확대, 수출 등 사업에 집중해 협업 시너지를 극대화한 덕택"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해외사업 전담법인 FSN ASIA의 네트워크를 비롯해 아마존, 쇼피파이(Shopify) 등 이커머스 채널을 중심으로 중국 및 유럽, 북미 등 글로벌 진출 준비도 완료된 만큼 사업 규모가 본격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FSN은 올해 상반기 중 소비자 접근성이 용이한 편의점, 마트 등 오프라인 유통시장을 겨냥한 음료형 제품을 비롯해 홈쇼핑 및 이너뷰티 제품 등 특화 라인업을 출시, 링티를 글로벌 종합 건강 브랜드로 성장시킨다는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