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악방송 개국 20주년..3월2일 다채로운 특집프로

머니투데이
  • 세종=박경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6 11: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악방송 개국 20주년..3월2일 다채로운 특집프로
24시간 전통문화를 즐길수 있는 유일한 채널인 국악방송은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국악방송은 창립 20주년을 맞아 다음달 2일 다양한 특집 프로그램을 방송한다고 26일 밝혔다.


김영운 국악방송 사장은 국악방송 창립 20주년을 맞아 ‘전통문화속에서 새로운 즐거움을 발견하다’라는 표어를 제시하며 최선의 전통문화 전문매체로 자리매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사장은 “앞으로의 20년을 준비하며, 코로나로 지쳐있는 국민들이 국악방송을 통해 위로받기를 바란다”며 “국민과 함께 변화하고 있는 환경에 대응하여 우리나라 전통문화의 대중화, 나아가 세계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개국특집 프로로는 3월 2일 오후 7시에 20년간 국악방송과 함께해온 청취자들의 이야기를 소리꾼 안이호, 권송희의 재담과 소리로 엮은 특집방송 ‘아니리멘터리-우리들의 특별한 이야기 감사’가 방송된다. 안이호 진행자는 지난해 '범 내려온다'로 큰 인기를 얻은 이날치밴드의 일원이다.

‘창호에 드린 햇살’과 ‘바투의 상사디야’에서는 추억의 진행자를 다시 만나 청취자와 함께 나눈 지난 20년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국악산책’에서는 ‘매일 다른 정서로 풀어낸 전통음악’을 만나는 시간을 마련한다.


‘문화시대 김경란입니다’에서는 국악의 미래를 이끌 아티스트를 만나는 시간, ‘맛있는 라디오’에서는 국악을 전공하는 스무살 청년들의 꿈을 만나는 시간 ‘스무살의 봄’을 준비한다. ‘FM국악당’에서는 최초의 판소리 완창 공연을 비롯해 한국음악계 중요한 발자취가 된 공연들을 다시 만나보는 시간을 선보인다.


이밖에도 ‘다시 만나보는 20년’ ‘역사 속 우리 음악’ 등 연말까지 다양한 특집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다.


국악방송은 2001년 3월 2일 라디오 방송으로 개국했고 2019년에는 국악방송TV까지 개국해 다양한 전통문화 전문 프로그램들을 TV를 통해 선보이고 있다. 라디오로는 20년간 3400만 라디오 가청 인구와 소통해 왔다.


국악방송은 라디오 FM99.1, 국악방송TV kt올레tv 251번, LG유플러스 240번, LG헬로비전 273번을 통해 방송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