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건영 "文 지지율 40% 넘는데…野, 기우제 지내듯 레임덕 주문 외워"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6 06: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레임덕 관련 언급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 지지율은 여전히 40% 중반을 넘나든다. 전체 국민의 40% 이상이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지하는데 레임덕이 가능하냐"고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 국정상황실장을 지내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체 누구를 위한 레임덕이냐"고 물었다.

윤 의원은 "아침 신문 곳곳에서 레임덕이라는 단어를 봤다"며 "문재인 정부 레임덕을 위해 일부 언론과 야당이 한 마음으로 주문을 외우고 있는 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레임덕만을 쳐다보고 있으니 있지도 않은 청와대와 당 사이의 갈등을 억지로 만들어낸다"며 "당정 간 정상적 조정 과정을 레임덕으로 몰아가는 건 구태의연한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코로나 국난이 진행 중인 위기 상황에 진짜 레임덕이 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감당해야 한다"며 "정치적 득실보다 중요한 게 국익이다. 대한민국을, 국민을 먼저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지내듯 레임덕이 올 때까지 고사(告祀)를 지내서야 되겠느냐"며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임기 마지막까지 레임덕 고사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