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진이 서신애 학폭?…오히려 은따 당했다" 새로운 주장글 등장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6,200
  • 2021.02.26 06: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8
배우 서신애(왼쪽),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 /사진=김창현 기자(왼쪽),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서신애(왼쪽),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 /사진=김창현 기자(왼쪽),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학폭 의혹을 받고 있는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이 오히려 무리로부터 따돌림을 당했다는 새로운 주장이 나왔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누리꾼 A씨는 "수진과 학폭 피해자라 주장한 인물 모두 알고 있는 사이"라며 글을 올렸다.

A씨는 수진이 무리와 함께 담배를 서신애 서랍에 넣어뒀다는 주장에 대해 "그 분 주장이 확실하다면 무리가 한 것이 맞겠지만 수진이는 아니다"라며 "아이들과 친하게 지내다 중2 때 멀어지면서 수진이가 그 무리에게 은따를 당했다. 서신애가 전학 온 것은 중2 때"라고 주장했다.

이어 "수진과 그 무리가 멀어진 것은 중학교 2학년 1학기다. 그 후 저랑 같은 반(2학년 5반)이여서 친해지게 됐고, 수진과 같이 다니는 것을 알게 된 김X빈이라는 친구가 제가 '너 왜 쟤랑 다녀? 같이 놀지 마'라고 얘기한 것을 똑똑히 기억한다"며 무리와 선배가 수진과 어울리지 말라고 했지만 글쓴이는 수진과 친구가 됐다고 이야기했다.

또 수진 무리가 서신애 등굣길에 뒤에서 욕설하고, 친구들과 이간질로 말다툼하게 만들었다는 주장에 대해 "이것 또한 수진이 아니며 그 무리가 한 짓이라 말하고 싶다"라며 "제가 2년간 옆에 있었고 떨어져 있던 적이 없었다. 화장실도 같이 가고 종일 붙어있었다"고 말했다.

A씨는 서신애 동창글을 인용해 "없는 소문 만들어서 다른 친구와 말다툼까지 하게 만들었다는 때도 수진이는 그 무리가 아닌 저랑 다닐 때"라고 주장했다.

졸업식 부모님 편지 행방에 대해서는 "수진이와 서신애는 반 층이 달라, 졸업식도 각 반 층에서 했다"며 편지 행방에 대해 "당사자도 모르고 다 모른다. 수진이가 졸업식 대도 같은 반인 저랑 내내 같이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신애에 대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수진·서신애와 같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서수진 무리가 서신애 학교 책상에 담배를 넣어놓고 (서신애가) 담배를 피운다는 소문을 냈다"며 "결국 부모님이 학교에 와 사과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