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7살 수준 맞아?…딸 숙제 풀다가 멘붕온 수학교수, 얼마나 어렵길래

머니투데이
  • 김현지B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7,062
  • 2021.02.28 00: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1
딸의 수학문제에 대한 도움을 구하기 위해 트위터에 글을 올린 키트 예이츠 교수. 트위터 캡처.
딸의 수학문제에 대한 도움을 구하기 위해 트위터에 글을 올린 키트 예이츠 교수. 트위터 캡처.
영국에서 7살 난 딸의 숙제 속 도형 문제에 당황한 수학 교수가 트위터에 도움을 청해 활발한 토론이 벌어졌다.

2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전날 영국 바스대학교의 키트 예이츠 수리과학과 교수는 트위터에 수학 문제 하나를 공유했다. 문제는 반원의 이미지를 제시하고 '이 도형은 두 개의 직각을 가지고 있다. 진실인가 거짓인가?'라는 것이다.

두 아이의 아버지인 예이츠 교수는 "이게 내 딸의 월요일 숙제였는데, 누가 좀 도와줄 수 있겠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농담하는 게 아니라 진심으로 뭐가 맞는 답인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 문제에 대해 사람들은 어린 학생에게 다소 어려운 문제인 것 같다며 당혹스러워 했고, 정답에 대해서도 의견이 갈렸다.

수학자들은 "반원 모퉁이에서 곡선에 접선을 그으면 수직을 이루기 때문에 두 개의 직각이 맞는 것 아닌가"라며 '진실'이 정답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사람은 "곡선에 대해 하나의 각도가 존재한다고 하면 두 선이 만나는 두 지점은 90도를 이뤄야 한다"며 역시 '진실'이 정답일 것이라고 했다.

반면 '진실'이라는 대답에 대해 지나친 추론이라며 정답은 '거짓'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결국 누군가가 '거짓'이 정답이라는 문제풀이를 적은 연습장을 공개했고 정답은 '거짓'이 맞았다.

이에 따르면 직각인 책의 모서리를 아이들에게 보여주면 이 도형에는 직각이 없다는 사실을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실례지만 대체 누가 7살짜리 애들한테 이런 숙제를 내주냐", "난 수학철학을 전공했는데 이 문제 하나를 풀려고 거의 논문을 쓸 뻔했다"는 등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예이츠 교수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문제는 정말 어려운 문제였다. 진실이라고 생각할 만한 강력한 이유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는 사실 나중에 학교에서 배울 무한대, 접선, 미적분학, 그리고 더 많은 흥미로운 수학 개념에 대한 대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여러 생각들을 자극하는 심오한 질문"이라며 "그러나 7살짜리 애들이 (이런 개념을) 미리 집에서 교육 받는 건 좋은 선택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상에서의 뜨거운 토론이 끝난 후 그는 이 문제를 다음주에 대학교 2학년 수학과 학생들에게 수수께끼로 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연의 주인공인 예이츠 교수는 바스대학교 수리과학센터의 공동 책임자이자 저술가와 과학 해설자 등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수학으로 생각하는 힘'(Maths of Life and Death) 등의 저서로 널리 알려져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뛰어드는 샤오미·못뛰어드는 LG…무슨 차이?[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