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울산시, '울산항일독립운동기념탑' 준공…독립유공자 102명 이름 새겨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6 13: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울산시는 26일 오전 남구 달동문화공원에서 '울산항일독립운동기념탑' 준공식을 가졌다.© 뉴스1
울산시는 26일 오전 남구 달동문화공원에서 '울산항일독립운동기념탑' 준공식을 가졌다.© 뉴스1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울산시는 26일 오전 남구 달동문화공원에서 '울산항일독립운동기념탑' 준공식을 가졌다.

일제로부터의 독립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애국심을 계승하기 위한 기념탑 준공식에는 송철호 울산시장, 보훈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달동문화공원 내 부지 800㎡에 25억8400만원을 투입해 건립한 기념탑은 청동 벽부조, 국가유공자 102명의 명부석, 광장으로 조성됐다.

특히 탑의 모양은 조국의 독립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울산의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넋을 사람 '인(人)'으로 형상화한 것으로 전면 하단부에는 조국의 독립을 위해 힘쓴 울산 선조들의 역사 속 항일 독립운동의 장면을 사실감 있게 표현했다.

기념탑 둘레에는 고헌 박상진 의사, 외솔 최현배 선생 등 서훈을 받은 울산 출신 항일 독립유공가 102명의 이름을 새겼다.

또 후면에는 울산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록해 숭고한 나라 사랑 정신의 의미를 깨우칠 수 있는 역사교육의 장으로 조성했다.

시는 기념탑 건립에 따라 오는 제102주년 3?1절부터는 이곳에서 기념식 전 국가유공자 유족 및 시민들과 함께 선열들의 넋을 기리는 참배행사를 진행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항일독립운동기념탑을 방문하는 모든 시민들이 자주와 독립에 대해 열망하던 그 때의 선열들을 기억하길 바란다"며 "울산시도 선열들의 용기와 의지를 본받아 울산을 더 자랑스럽고 영광스러운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