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크래프톤 연봉 2천만원 인상, 반기는 엔씨 직원…택진이형, 우리도?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7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이진욱의 렛IT고] 크래프톤 연봉 2000만원 파격 인상에 엔씨 기대 커…엔씨 인력 크래프톤 2배 변수, 3월 말 결정

[편집자주] IT 업계 속 '카더라'의 정체성 찾기. '이진욱의 렛IT고'는 항간에 떠도는, 궁금한 채로 남겨진, 확실치 않은 것들을 쉽게 풀어 이야기합니다. '카더라'에 한 걸음 다가가 사실에 최대한 가까이 접근하는 게 목표입니다. IT 분야 전반에 걸쳐 소비재와 인물 등을 주로 다루지만, 때론 색다른 분야도 전합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크래프톤이 한 방 터트렸다. 넥슨과 넷마블의 연봉 인상 규모인 800만원의 2.5배에 달하는 '핵폭탄급' 인상안을 발표했다. 비개발직과 개발직 연봉이 각각 1500만원, 2000만원씩 올라간다. 신입 대졸 초봉이 개발자는 6000만원, 비개발자 5000만원에 달한다. 3N(넥슨· 엔씨소프트·넷마블)을 뛰어넘는 업계 최고 수준이다.


배그 성장세로 3N에 버금가는 실적 올려…과감한 인력 투자 지속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25일 사내 소통 프로그램인 '라이브 토크'에서 “오랫동안 게임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무엇을 제일 먼저 해야 하는지에 대해 고민했다"며 "올해부터 인재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도전을 통해 구성원과 회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람에 대한 투자와 개발자 우대를 크래프톤의 미래로 보고 돈을 풀겠다는 의미다. 크래프톤은 공개 채용 규모도 수백 명 단위로 대폭 늘린다.

크래프톤은 대중에 다소 생소한 게임 회사다.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에 비해 인지도가 낮다. 크래프톤의 파격적인 연봉 인상에 의문을 갖는 이들이 적지 않은 이유다. 그러나 크래프톤이 만든 게임을 들으면 얘기가 달라진다. 세계적인 인기게임 '배틀그라운드(배그)'가 크래프톤의 작품이다.

크래프톤의 주요 수익원도 배그다. 배그를 앞세워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크래프톤의 지난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6813억원이다. 넥슨(1조 815억원) 다음으로 이익이 많았다. 엔씨소프트(6681억원)와 넷마블(1895억원)을 훌쩍 뛰어넘는다. 올해 기업공개(IPO) 최대어로도 평가받는다. '배그 효과' 덕분이다. 크래프톤의 지난해 연매출은 2조원 내외로 추정된다. 3N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의 실적이다. 게임업계 최고 연봉이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라는 얘기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연봉 인상 릴레이 반가운 엔씨 직원들…"고맙다 크래프톤"


넥슨발(發) 연봉 인상 릴레이는 넷마블과 중견 게임사인 게임빌, 컴투스가 바통을 이어 받았다. 이들이 약속이나 한 듯 800만원을 인상하자, 엔씨소프트의 인상 규모로 시선이 쏠리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임직원들에게 확실히 보상한다는 이미지가 강하다. '택진이형'으로 불리는 김택진 대표의 성향이 그렇다. 김 대표는 전 직원에게 때마다 격려금을 지급하는 등 사람 투자에 누구보다 화끈한 모습을 보여왔다.

엔씨소프트 임직원들의 기대감도 크다. 지난해 연매출 2조원을 달성하는 등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냈기 때문이다. "얼마나 올려줄까"가 최대 관심사다. 당초 연봉 인상폭이 1000만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그런데 크래프톤이 2000만원을 전격적으로 인상하면서 1000만원보다 더 높게 올려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엔씨소프트 임직원들 사이에선 "크래크톤이 고맙다"는 반응까지 나왔다.

엔씨소프트의 연봉 인상폭이 크래프톤에 미치진 못 할 것이란 예상도 있다. 엔씨소프트 임직원수는 약 4000명으로 1800명인 크래프톤보다 2배 이상 많다. 2000만원을 단 번에 올리기엔 인건비 부담이 만만치 않다. 엔씨소프트는 오는 3월 말 연봉협상 기간에 맞춰 인상안을 확정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를 올해 딱 한번 비운다면..." 지금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