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비파 주산지 완도, 올해 400톤 생산

머니투데이
  • 완도(전남)=나요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6 13: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건강 웰빙 식품으로 인기…해양성 기후와 풍부한 일조량 등으로 당도 높아

건강 웰빙 식품인 완도 비파.
건강 웰빙 식품인 완도 비파.
전남 완도군은 황금색 웰빙 과일인 비파를 본격적으로 수확해 백화점과 온라인 마켓 등에 출하하고 있다.

26일 완도군에 따르면 비파는 전국적으로 약 101㏊가 재배되고 있으며, 완도의 비파 재배면적은 72ha로, 완도가 비파 최대 주산지로 불린다. 특히, 완도 비파는 온난한 해양성 기후 지역에서 자라 풍부한 일조량과 해풍의 영향으로 당도가 높다. 올해 생산량은 400여 톤이다.

완도 비파는 비가림 하우스에서 겨울철 최저온도 0도 이상, 주간 온도는 30도를 넘지 않도록 유지하며 생산해 국내에서 가장 빠른 출하를 하고 있다. 비파 과실은 황금색을 띠며 폴리페놀, 베타카로틴, 비타민A, 칼륨 등이 풍부해서 성인병 예방과 혈압 조절 등에 도움을 준다.

잎은 우르솔릭산, 에피카네킨, 아미그달린 등을 함유하고 있어 면역력 향상, 피부 노화 방지, 충치 예방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파나무가 자라고 있는 가정에는 아픈 사람이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비파는 항산화, 피로 해소 등 각종 효능을 갖춘 웰빙 식품이다.

비파는 과실뿐만 아니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데, 비파 농축 주스와 비파 잎차, 비파 와인, 비파 식초 등이 판매되고 있다.

완도군 관계자는 “친환경으로 재배하고 있어 맛과 향, 효능이 뛰어난 완도 비파가 더 많이 알려져 농가 소득 향상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홍보 등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LG전자 승부수 먹혔나…마그나-애플카 협력설에 주가 급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