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진·기현 '인정', 츄·현아 '허위', 조병규·박혜수 '공방'…학폭 진위는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7 00: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룹 스트레이키즈 현진(왼쪽), 몬스타엑스 기현/사진=머니투데이DB
그룹 스트레이키즈 현진(왼쪽), 몬스타엑스 기현/사진=머니투데이DB
연예인들의 학교 폭력(학폭) 주장이 끊이지 않는다. 폭로 중 일부는 연예인이 인정하고 사과하거나, 일부는 허위로 판명 났다. 반면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연예인과 폭로자 측이 팽팽한 진실공방을 이어가는 사례도 여럿이다.


아이돌 현진·기현, 학폭 인정·사과


26일 그룹 스트레이키즈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현진의 학창시절 언어폭력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소속사는 "모든 내용의 사실관계를 명백하게 입증하기는 어려움이 있었다"면서도 "과거 현진의 미성숙하고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 입고 피해받으신 분들이 계시고 현진 역시 해당 부분에 대해 깊게 후회하고 반성했기에 게시자분들을 직접 만나 진정으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현진도 스트레이키즈 공식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려 "학창시절 내 잘못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그룹 몬스타엑스 기현도 학폭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공식 팬카페에 '기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스스로 돌이켜보았을 때 학업에 충실한 학생은 아니었고, 학생 신분으로 하지 않았어야 할 행동을 했던 것도 맞다"며 "학창 시절의 저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그러나 몬스타엑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기현의 학폭을 부인하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츄·현아는 허위…폭로자 사과하거나 사라지거나


그룹 이달의소녀 츄(왼쪽), 가수 현아 /사진=머니투데이DB
그룹 이달의소녀 츄(왼쪽), 가수 현아 /사진=머니투데이DB

그룹 이달의 소녀 츄와 가수 현아의 학폭 의혹은 허위로 결론났다.

지난 23일 그룹 이달의 소녀 츄의 학폭 의혹을 제기했던 누리꾼은 자신의 주장이 거짓이었다며 사과했다. 그는 "학창시절 김지우(츄의 본명)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시간이 흐르다 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고 밝혔다.

같은 날 현아를 겨냥했던 누리꾼 역시 현아와 소속사가 의혹을 부인하고 강경 대응을 예고하자 폭로글을 삭제했다. 별다른 추가 입장이나 사과문은 없었다.


조병규·박혜수·김동희·수진·민규, 계속되는 폭로…진실공방


왼쪽부터 배우 조병규, 김동희, 박혜수, (여자)아이들 수진, 세븐틴 민규 / 사진=머니투데이 DB
왼쪽부터 배우 조병규, 김동희, 박혜수, (여자)아이들 수진, 세븐틴 민규 /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조병규, 박혜수, 김동희와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 세븐틴 민규는 폭로자들과 진실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조병규의 학폭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누리꾼은 소속사 측에 폭로글이 허위임을 인정하고 선처를 호소했다. 하지만 이와 관계없이 조병규에 대한 추가 피해 주장이 이어졌다.

조병규는 모든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조병규 동창이라는 누리꾼들이 등장해 조병규를 두둔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폭로자들도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조병규는 여전히 의혹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이다.

박혜수의 상황도 비슷하다. 박혜수 학폭 의혹의 시발점이 된 글을 작성한 누리꾼 A씨는 자신이 지목한 이가 박혜수가 아니라고 부인했지만, 다른 폭로들이 뒤따랐다. 온라인에선 '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도 구성되기도 했다. 박혜수 측은 모든 의혹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진행 중이다.

김동희도 학폭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으나 모든 의혹을 부인하고 법적 조치에 나섰다.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은 학창 시절 흡연 등 방황했던 사실은 인정했지만, 학폭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수진 소속사 관계자들은 지난 25일 학폭 피해를 처음 폭로한 피해자 측과 만났다.

그룹 세븐틴 멤버 민규도 학폭 의혹을 부인했으나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세븐틴 소속사 플레디스 측 관계자는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주장은 사실무근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LG화학 배당 늘리는데…'배당금 0' 신뢰 깬 기업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