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차 캠프 종료' 이강철 kt 감독 "선수들 실전 치를 수 있는 몸"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6 15: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강철 kt 감독. /사진=kt 위즈 제공
이강철 kt 감독. /사진=kt 위즈 제공
kt wiz가 2021 시즌 1차 기장 스프링캠프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kt는 지난 1일부터 26일까지 기장-현대차 드림볼 파크에서 체력과 전술 훈련 위주로 1차 캠프를 소화했다.

야수들은 꾸준히 타격과 수비, 주루 등의 훈련을 했으며, 투수들은 라이브 피칭을 소화하면서 실전 준비를 마쳤다.

또 1차 캠프 기간 동안 국가대표팀 감독을 역임한 선동렬(58) 인스트럭터를 초청해 박시영, 소형준, 김민수 등 투수들을 지도하고, 소통 미팅을 진행하며 투수들의 성장을 도왔다.

이강철 감독은 “기장 스프링캠프 훈련 환경과 날씨가 좋았다. 선수들은 2차 캠프에서 실전을 치를 수 있는 몸을 잘 만들어왔다. 중점을 뒀던 백업 경쟁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좋은 컨디션으로 울산으로 넘어갈 수 있게 돼 코치와 현장스태프들, 선수들에게 모두 고맙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27일 오전 울산으로 이동해 하루 휴식을 취한 후 3월 1일부터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실전 위주의 훈련과 함께 두산, LG, SK 등과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