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7억 전신성형' 데미 무어가 또?…달라진 모습 보니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4,773
  • 2021.02.26 19: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사진=펜디, 데미 무어 인스타그램
/사진=펜디, 데미 무어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58)가 성형설에 휘말렸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데미 무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데미무어는 레오퍼드 패턴의 베레와 얇은 테의 안경을 쓰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데미 무어는 주름 하나 없는 피부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해당 사진에는 "10대 같다" "인형 같다" 등의 팬들의 댓글이 달려 있다.

앞서 데미 무어는 지난 1월 파리에서 진행된 '펜디' 패션쇼 런웨이에서 완전히 달라진 외모로 눈길을 끈 바 있다.

당시 그는 깊게 패인 볼과 팽팽한 피부로 성형설에 휩싸였다.

논란 후 데미 무어는 모델 나오미 캠벨의 유튜브 방송에서 패션쇼 무대에 섰던 소감을 전했지만 성형 수술 의혹은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데미 무어는 7억원이 넘는 돈으로 전신 성형을 한 것으로 유명하다. 지난해에는 무릎 위 늘어진 살을 제거하는 성형 수술을 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