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외국인근로자 기숙사 또 22명 확진…양주시 오늘 35명 발생(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6 18: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남면 외국인기숙사서 22명 무더기 확진
'사후 확진' 외국인 근로자 근무한 섬유업체 13명 감염

© 뉴스1
© 뉴스1
(양주=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 양주시는 26일 오후 남면의 한 외국인근로자 기숙사에서 22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밝혔다.

22명이 집단감염된 외국인근로자 기숙사는 이날 13명의 확진자가 나온 광적면의 섬유업체와는 현재까지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이날 광적면 소재 섬유업체에서 13명이 확진된 바 있다. 양주시에서는 이날 하루에만(오후 6시 기준) 3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양주시에 따르면 전날(25일) 자택에서 숨진 나이지리아 국적 근로자 A씨(49)의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A씨가 근무한 섬유업체 소속 종사자 31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했고 검사결과 외국인근로자 10명, 내국인 3명 등 13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또한 방역당국은 광적면과 남면 일대의 외국인근로자가 다수 근무하는 업체들에 대해 선제적 검사를 벌였다. 그 결과 외국인근로자 기숙사에서 외국인 21명, 내국인 1명 등 22명이 확진됐다.

시는 해당업체, 외국인근로자 기숙사, 확진자들의 거주지 등에 대한 긴급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접촉자 파악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회선 141만개…현대차는 왜 알뜰폰을 개통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