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음악저작권 경매에 돈 몰린다...마마무 낙찰가 25배 진기록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8 09: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음악저작권 플랫폼 뮤직카우 회원수 26만명, 거래액 50억 돌파...고성장에 한화 70억 직접 투자

#지난해 11월 음악 저작권 플랫폼 '뮤직카우'에서는 걸그룹 마마무의 '넌is뭔들'이 경매에 올라와 화제가 됐다. 이날 경매에는 마마무의 팬부터 음악 저작권에 투자하려는 개인투자자까지 630여명이 참여했다. 응찰자가 몰리면서 4000원에 시작한 경매는 최저 낙찰가 10만원, 최고 낙찰가 10만5000원 사이에서 거래됐다. 25배 이상 높은 가격에 거래된 것이다.

음악 저작권이 새로운 투자처로 주목받고 있다. 초기 팬들 중심으로 거래되던 음악 저작권에 최근에는 개인투자자들까지 몰리면서 관련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유튜브, 스트리밍 서비스 등 음원 수요가 증가하면서 짭짤한 저작권 수입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걸그룹 마마무가 9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제35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큐라프록스' 디지털 음원 부문 시상식에서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골든디스크어워즈사무국
걸그룹 마마무가 9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제35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큐라프록스' 디지털 음원 부문 시상식에서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골든디스크어워즈사무국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처음으로 음악 저작권 플랫폼을 시작한 뮤직카우의 지난 1월말 기준 회원수는 26만명으로, 2019년말(4만2500명)과 비교해 5배 이상 급증했다. 지난해 말 회원 수는 22만8256명으로, 한 달 사이 3만명 넘게 늘어났다.

덕분에 뮤직카우의 월 거래액도 지난달 50억원 수준으로 급증했다. 회사는 현재의 성장세라면 올해 거래액 600~700억원 수준을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6년 4월 설립된 뮤직카우는 무형자산인 음악 저작권을 금융상품화해 거래 시스템을 만들었다. 회사는 발매된 지 2~3년이 지나 안정적인 수입을 올리는 음악 저작권의 50%를 작곡·작사가로부터 매입하고, 주식처럼 분할해 경매를 실시한다.

경매가 이뤄지면 총 낙찰액 가운데 매입금액을 제외한 수익의 절반은 작곡·작사가에게 창작지원금으로 주고, 절반은 뮤직카우가 갖는 구조다. 이후 매달 한국음악저작권협회로부터 저작권료를 받아 주식 수에 맞춰 배분한다. 경매 이후에도 회원 간의 저작권 거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회사 관계자는 "뮤지카우는 좋아하는 음악을 직접 소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듣는 음악'에서 함께 '소장하는 음악'을 추구하고 있다"며 "저작권료 수익은 통상적으로 발매된 해에 가장 크며, 2~3년 차에 크게 줄어든 후 차츰 안정되는 모습을 보인다"고 했다. 이어 "자체 평가시스템을 통해 3년간 저작권료 연평균 수익률 8.7%를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아직 너의 시간에 살아' 저작권료 분석
'아직 너의 시간에 살아' 저작권료 분석



작년 낙찰가 기준 최고 인기곡은 김재환의 '시간이 필요해'



경매 시작가는 곡의 가치에 따라 다르다. 뮤직카우는 최근 5개년과 12개월의 저작권료를 분석해 곡의 가치를 책정하고, 낙찰은 최고가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현재 경매가 진행 중인 이수현의 '아직 너의 시간에 살아'는 최근 12개월 저작권료가 총 8557주 기준 주당 4522원이다. 경매 시작가는 2만원이다. 드라마 '아이리스'에 삽입된 김태우의 '꿈을 꾸다'는 총 8000주 기준 저작권료가 주당 622원, 경매 시작가는 5500원이다.

2020년 최고 낙찰가 곡은 김재환의 '시간이 필요해'다. 총 1273명이 입찰했고, 시작가 1만8000원, 최고 낙찰가 30만원을 기록했다. 2위는 지아의 '술한잔해요'(입찰자 1589명, 시작가 1만3500원, 낙찰가 28만원), 3위는 한해, 양대일의 '사실은'(211명, 9000원, 22만원), 4위는 워너원 'Beautiful'(398명, 3만1000원, 14만500원), 5위는 핑클의 'Blue Rain'(634명, 9000원, 13만6000원)으로 나타났다.

경매 시작가 대비 최저 낙찰가가 가장 높았던 곡은 마마무의 '넌is뭔들'이다. 4000원에 시작해 최저 낙찰가 10만원, 최고 낙찰가 10만5000원을 기록했다. 입찰자는 636명이다.

2위는 아이유의 'BOO'(시작가 6000원, 최저 낙착가 7만2500원), 3위 에일리의 '다시 쓰고 싶어'(5000원, 3만7000원), 4위 김나희 '까르보나라'(1만3000원, 8만4000원), 5위 전우성 '축가'(1만원, 6만3000원)으로 집계됐다.
음악저작권 경매에 돈 몰린다...마마무 낙찰가 25배 진기록



참여 아티스트도 2배 늘어, 개인 1명이 10억원 투자




뮤직카우의 회원이 늘면서 경매에 곡을 의뢰하는 작곡가, 작사가도 늘고 있다. 2019년말 56명이이었던 작곡가, 작사가는 2020년말 기준 108명으로 늘어났다. 작년말 기준 총 누적 거래 곡수도 650곡에 달한다.

뮤직카우는 올해 실적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뮤직카우의 매출은 경매 수익금과 거래 수수료로 구분된다. 월 거래액이 50억원 수준으로 늘어난 만큼 올해 큰 폭의 실적 신장을 기대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매월 연금같이 저작권료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개인 투자자 1명은 총 10억을 투자하고 있다"며 "K팝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늘면서 저작권 수익 상승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관 투자 러브콜, 올해는 글로벌 사업 확장이 목표



뮤직카우는 지난해 12월 한화로부터 70억원 규모의 지분 투자를 유치했다. 벤처캐피탈이 아니라 직접 기업이 투자를 결정할 만큼 저작권 거래 시장이 커지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뮤직카우는 서비스 출시 1년만인 2019년 KDB인프라자산운용, 하나금융투자로부터 시리즈A 투자를, 2020년 4월 LB인베스트먼트, 프리미어파트너스 등으로부터 총 7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투자업계는 뮤직카우가 단순 금융플랫폼이 아니라 대중음악이 갖고 있는 '쉬운 접근성'과 투자상품으로 '안정성'을 갖췄다고 평가한다.

이 관계자는 "투자사들이 새로운 투자자산의 클래스로 저작권이 포함될 수 있다는 사실과 안정적인 현금 흐름에 굉장히 놀라워했다"고 전했다.

회사는 한화와 전략적 투자관계를 맺고 거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한화의 인프라 지원을 통한 뮤직카우 플랫폼 유동성 강화 △유수 음악 저작권 확보를 위한 펀드 설립 △소비자 보호를 위한 정책과 시스템 강화 △글로벌 사업확장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 관계자는 "설립 초기에는 저작권자들을 설득하기 위한 마케팅을 진행했다면, 지난해는 서비스 고도화를 기반으로 소비자 중심의 마케팅과 브랜드 캠페인을 진행했다. 올해는 글로벌 음악 생태계 선순환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사업을 확장할겠다"고 덧붙였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