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생방송 중, 기자 습격한 정체불명의 강아지…"귀여워" "빵 터졌다"

머니투데이
  • 김현지B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7 15: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버나드 기자가 생방송 뉴스 리포팅 중에 달려온 아기 강아지를 안고 방송을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버나드 기자가 생방송 뉴스 리포팅 중에 달려온 아기 강아지를 안고 방송을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미국에서 생방송 뉴스를 진행 중이던 기자가 아기강아지에게 습격을 당하는 돌발상황에 맞닥뜨렸다. 해당 장면은 그대로 전파를 타며 화제를 모았다.

19일(현지시간) 미국 폭스5뉴스(FOX5 Washington DC)의 기자 밥 버나드씨는 버지니아주 리스부르크로 영하로 떨어진 날씨로 인한 길거리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취재를 나왔다.

버나드씨는 유쾌한 농담을 해가며 한파 피해를 입고 있는 주민들과 인터뷰를 했고 혹한의 추위로 자동차와 길이 꽁꽁 얼어붙은 것을 손으로 만져가며 생동감 넘치는 리포팅을 진행했다.

그러던 중 그는 뜻밖의 손님을 만나게 됐다. 길 건너편에 있던 자그마한 아기 강아지가 버나드씨를 향해 갑자기 돌진해온 것이다.

인터뷰는 전속력으로 달려오는 아기 강아지에 즉시 중단됐다. 예상치 못한 상황이었지만 버나드씨는 능청스럽게 강아지를 안아들고 "아까 우리가 얘기했던 사람들은 잊어버리십시오"라며 "저는 이 강아지를 알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강아지는 버나드를 향해 꼬리를 치며 그의 얼굴을 핥기도 했다. 버나드씨는 "이웃집에서 탈출한 것 같은데 주인 분이 모르시는 것 같습니다"며 "자동차 청소에다 강아지 돌보기까지 오늘 제가 할 일이 많다. 돈은 받지 않겠다"고 재치있게 말했다.

그 모습을 뉴스룸에서 지켜보고 있던 앵커들은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강아지가 어디서 왔는지 알아내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근처 집에서 녀석을 찾기 위해 뛰쳐나온 주인이 버나드에게 "정말 죄송하다. 강아지가 방금 문을 뛰어넘었다"며 연신 사과했다.

깜짝 탈출을 감행한 강아지 '피에로기(Pierogi)'는 주인의 품에 안겨 집으로 돌아갔고 버나드씨는 "괜찮다. 덕분에 정말 즐거웠다"며 피에로기를 배웅했다.

당시 영상이 전파를 타며 화제가 되자 누리꾼들은 혹한의 날씨에 잠시나마 웃을 수 있었다는 반응이다.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 "웃음이 터진 앵커 표정이 내 표정이랑 똑같았다", "생방송 중 집 나온 강아지를 구해주는 건 처음 본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