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준표, "이 지사 아직 쓸모 있어 문대통령 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

머니투데이
  • 오동희 산업1부 선임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7 22: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사진제공=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제공=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7일 이름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내용을 보면 누구인지 알 수 있는 정치인을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웬만하면 아직 때가 아니다 싶어 참고 넘어 갈려고 했는데 그동안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내가 보기엔 책같지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인양 행세한다"며 기본소득 이슈를 주도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했다.

홍 의원은 이어 "걸핏하면 남의 당명 가지고 조롱 하면서 자기 돈도 아닌 세금으로 도민들에게 푼돈이나 나누어 주는 것이 잘하는 도정이냐"며 ""지도자를 하고 싶다면 진중하게 처신 하라"고 썼다.

/사진제공=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사진제공=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또 "대한민국 국민들은 절대 베네스웰라 급행열차는 타지 않을 것이다. 그래도 아직 쓸모가 있다고 판단되어 문 대통령 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하다. 하도 방자해서 한마디 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의료법 개정안이 법사위를 통과하지 못한 것을 두고 야당인 국민의힘을 비난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지사는 "기득권 편에서 국민 반대만 하는 국민의힘에 묻는다. 합의 파기하고 돌연 의협 주장을 그대로 대변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국민의힘 당명에 적힌 '힘'은 누구를 위한 '힘'인가"라고 비판하자 홍 의원이 날을 세운 것이다.



  • 오동희
    오동희 hunter@mt.co.kr

    '기자의 생명은 현장에 있다' 머니투데이 산업1부 선임기자(부국장)입니다. 추천도서 John Rawls의 'A Theory of Justice'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