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또 유튜브 켠 유승준 "어처구니없어"…병무청장 저격

머니투데이
  • 김현지A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081
  • 2021.02.28 08: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3
사진=유승준 유튜브 방송 캡쳐
사진=유승준 유튜브 방송 캡쳐
가수 겸 배우 유승준(스티브유)이 한국 병무청장 발언에 반박하며 분노를 드러냈다.

지난 26일 유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모종화 병무청장의 비판적인 발언에 항의하는 영상을 게시했다.

앞서 지난 23일 모종화 병무청장은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씨에 대해 "스티브 유의 행위는 단순히 팬과의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닌 병역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본인에게 유리한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하는 행동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 청장은 "스티브 유는 병역 기피자 중 국내에서 영리 활동을 하고 입영통지서까지 받은 상태에서 미국 시민권을 딴 유일한 사람"이라며 명백한 병역 기피자라고 비판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스티브 유는 병역면탈 목적으로 국적을 상실한 병역 기피자"라고 강조했다.

이에 유씨는 자신은 "병역 면제자가 아닌 (미국) 시민권 취득으로 병역의 의무가 소멸된 사람"이라며 "재외동포법에 따르면 한국 국적을 이탈 또는 상실하는 외국 국적 동포에게는 만 41세 이후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을 해줘야 한다. 유승준만 해당이 안 된다는 말이 법 안에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내가 한국을 못 들어가서 안달나서 이러는 줄 아나. 하도 어처구니가 없어서 그런다. 최소한 형평성에 근거해 법대로 저를 판단해 달라"고 덧붙였다.

유씨는 국방부·병무청의 입장 표명에 대해 "언론플레이", "마녀사냥"이라고 비난하고 자신은 "국민 왕따" "국민 욕받이" 등으로 표현했다.

유씨는 재차 ‘'병역기피', '배신' 등 꼬리표에 대해 "그냥 거짓말하는 사람이 될테니 법대로 해 달라"며 비자발급을 해달라는 앞선 주장을 반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뛰어드는 샤오미·못뛰어드는 LG…무슨 차이?[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