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주 사직공원에 600~900석 규모 야외상설공연장 들어선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8 0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옛 실외수영장 부지에 2023년까지 조성

광주 사직공원 야외상설공연장 조감도 © 뉴스1
광주 사직공원 야외상설공연장 조감도 © 뉴스1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통기타 거리'로 유명한 광주 사직공원에 야외상설공연장이 들어선다.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남구 사직공원에 문화예술 교류와 공연, 계절별 음악축제가 일상적으로 열리는 친환경 야외상설공연장을 조성한다.

시는 공연장 조성을 위해 지난 23일 시 도시공원위원회 심의를 받아 사직공원조성계획을 수립했다. 투자심사 등이 마무리되면 올 하반기 설계에 착수하고 2023년까지 공연장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야외공연장이 들어설 부지는 1970~80년대 중반 실외수영장이었으며 1986년 수영장이 사라진 이후 운동장 형태로 남겨진 공간이다.

객석 600~900명이 들어갈 수 있으며 부지면적 3200㎡에 야외무대와 공연장을 조성하고 별도 부설주차장과 진입로 등을 확보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190억원이 소요된다.

시는 과거 수영장 부지 지형과 형태를 최대한 활용해 객석을 친환경적인 잔디광장 형태로 조성할 방침이다.

사직공원 입구 통기타 거리에서 공연장으로 바로 진입할 수 있도록 진입로를 확보하고 기존도로 경사도 개선과 보행로 시공 시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해 노인, 임산부, 장애인 등 보행약자 등의 편의 확보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특히 양림동 통기타 거리 인근에 130여대 수용 규모의 주차장을 조성, 지역 주민의 주차 편의는 물론 인근 통기타 거리 방문객 등을 위한 주차장으로 제공해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사직공원은 지난 1943년 광주 제2호로 지정된 공원으로 인근에는 아시아문화전당, 향교, 빛고을시민문화관, 양림동 근대문화권 등 다양한 문화적 기반이 조성돼 있다.

인접한 양림동 지역은 양림문화마을 사업, 펭귄마을 골목사업, 도시재생사업 등 다양한 구도심활성화 사업이 진행돼 시민과 외지인이 문화·관광·여가·휴식 등을 위해 많이 찾고 있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사직공원 내 야외공연장이 들어서면 사운드파크페스티벌 등 각종 음악축제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에게 피크닉 공간으로 제공하는 등 다목적공연시설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아시아문화중심도시 문화전당교류권 사업과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아파트 절반 9억" 서민 한숨…'종부세' 정부 고집 꺾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