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거리두기 연장에도 혼잡한 연휴 고속도로…437만대 움직인다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8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설 명절 연휴 고속도로 상황/사진=뉴스1
지난 설 명절 연휴 고속도로 상황/사진=뉴스1
3·1절 연휴 둘째날인 28일 일요일 전국 고속도로는 평소 주말보다 더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28일 한국도로공사는 전국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437만대일 것으로 관측했다.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으로 38만대가 지방에서 수도권 방향으로 38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측했다.

서울 방향 수도권 진출입 구간과 강원권 위주로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에서 서울로 향하는 상행선 고속도로는 오전 11~12시 정체가 시작돼 오후 5~6시에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9~10시에 풀릴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서울, 수도권, 강원을 제외한 지역 교통상황은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보인다.

오전 10시 요금소 출발 기준 서울에서 각 지방 주요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대전 1시간46분 △부산 4시간30분 △광주 3시간20분 △목포 3시간40분 △강릉 2시간48분 △양양 1시간56분(남양주 출발) △대구 3시간30분 △울산 4시간10분이다.

각 지방 주요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대전 1시간43분 △부산 4시간30분 △광주 3시간26분 △목포 3시간40분 △강릉 2시간40분 △양양 1시간50분(남양주 출발) △대구 3시간30분 △울산 4시간10분으로 나타났다.

주요 노선별로는 경부선 부산방향은 오후 5시쯤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해안선 목포방향과 중부선 남이방향은 오후 6시쯤 혼잡하겠다.

영동선 강릉 방향과 서울 양양선 양양 방향은 오후 7시쯤 정체가 가장 심해질 것으로 관측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