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클럽하우스에 '용진이형' 등판…정용진 "우승반지 끼고 싶다"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8 11: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클럽하우스에서 신세계 야구팬들과 구단 관련 이야기 나눠

유튜브를 통해 2021년 신년사를 하고 있는 정용진 부회장
유튜브를 통해 2021년 신년사를 하고 있는 정용진 부회장
"용진이형이라고 불러도 되나요?" "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7일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에 직접 등장해 신세계 야구단과 관련된 이야기를 풀며 화제에 등극했다.

정용진 부회장은 최근 신세계그룹이 인수한 와이번스 야구단의 구단주다. 그는 전날 음성채팅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에 등장해 야구단과 관련된 정보를 팬들과 공유했다.

정 부회장은 야구단의 새 이름과 관련해 "와이번스보다는 인천하면 딱 떠오르는 이름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웨일스, 마린스, 부스터스, 팬서스 등을 검토했지만 동물 관련이 아닌 인천, 공항 관련 이름으로 정했다며 다음 주에 구단명을 공개한다고 언급했다. 신세계 야구단은 다음달 19일까지 유니폼과 엠블럼을 공개할 예정이었다.

정 부회장은 야구단을 상징하는 색상으로 이마트 컬러인 노란색은 사용하지 않겠다고 했다. 구장에 스타벅스와 노브랜드 버거의 입점 계획도 밝혔다.

정 부회장은 "야구 좋아하며 우승반지 끼고 싶어서 인수했다"며 "스타벅스 문학 굿즈는 정해진 건 없지만 낼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팀 10위하면 벌금내겠다. 클럽하우스방 사람들에게 밥을 사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금까지 말한 거 내일 신문에 나올까 걱정된다"고도 했다.

클럽하우스는 기존 사용자로부터 초대받은 이에 한해 통신사 인증을 거쳐 계정을 생성할 수 있는 음성채팅형 SNS다. 최근 국내 대기업 총수들이 잇달아 초대받아 가입을 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소통을 즐기던 정용진 부회장도 가입한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