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당 "극우 3·1절 집회, 국민 생존 위협하는 무책임한 행위"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8 13: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허영 민주당 대변인 "코로나19 재확산 기폭제 될 수 있다...집회 철회 요청"

광복절인 지난해 8월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규모 집회를 열고 행진하고 있다. 2020.8.1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광복절인 지난해 8월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규모 집회를 열고 행진하고 있다. 2020.8.1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8일 "극우보수세력의 3·1절 집회 강행은 국민을 향한 폭력행위"라며 "우리는 광복절 집회의 뼈아픈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지난 26일 기준 서울경찰청에 접수된 3·1절 집회 신고는 약 1500건이고 이 가운데 금지 통고가 내려진 건 102건에 불과하다"며 "집회 제한 기준에 맞춘 10명 미만 쪼개기 집회 신고가 다수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어 "집회 당일 참가자들이 모여들며 대규모 집회로 변질될 가능성이 크다"며 "지난해 8·15 광화문 집회와 같이 전국적인 재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허영 대변인은 "코로나19(COVID-19)로 모든 국민이 힘들고 어려웠지만 엄청난 고통을 감내하며 헌신적으로 버텨왔다"며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이제 막 희망을 보기 시작했는데 극우 보수세력의 집회 강행은 국민 생존을 위협하는 무책임한 행위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가슴으로 순국선열을 기려야 할 숭고한 날이 불법 집회와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날이 돼선 안 된다"며 "정부는 불법 집회 시도를 철저히 차단해주기 바라며 전광훈 목사를 비롯한 극우보수세력은 3·1절 집회를 즉각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文 "기업 소통" 일주일만에…靑 1호 만남은 삼성 반도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