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 연방항공청, 비행기 조종사 J&J 백신 접종 허용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8 15: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AFP
/사진=AFP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조종사와 항공 관제사의 존슨앤드존슨(J&J)-얀센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을 허가했다.

28일 로이터에 따르면 FAA는 27일(현지시간)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J&J 백신 사용을 긴급승인한 직후 이같은 조처를 내놨다.

FAA는 조종사 및 항공 관제사가 J&J 백신을 접종한 경우 48시간 대기 후 비행이나 항공 운항 통제 등 안전 업무를 수행하도록 했다. 이 조건은 앞서 항공 관련 업무 종사자에게 접종을 허가한 화이자, 모더나 백신에도 적용된다.

이날 FDA는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의 권고를 수용해 J&J 백신의 긴급사용을 허가했다. 화이자, 모더나에 이은 미국 내 세 번째 백신 승인이다. FDA의 공식승인을 받은 J&J 백신은 다음 주부터 미국에서 300만~400만회 분량이 배포될 예정이다.

J&J 백신의 예방효과는 66.1%로, 화이자(95%) 및 모더나(94.1%)보다 낮다. 하지만 2회를 접종해야 하는 두 백신과 달리 1회만 접종하면 되고, 일반 냉장온도에서 최소 3개월 보관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반도체 부족해 감산 조짐…'버린 기술'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