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상] 교도소 습격, 400명 집단 탈옥…'갱단 두목 탈출'이 목적?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8 16: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문영광 기자 = 25일(현지시간) AFP,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에 위치한 크루아데부케 교도소에서 400명 이상의 죄수가 탈옥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중무장한 괴한들이 총을 쏜 후 탈옥을 시작했고, 이 과정에서 교도소장이 숨졌다.

탈옥수들은 단체로 거리를 활보했고, 민간인이 살해 당하기도 했다. 경찰과 민간인, 탈옥한 수감자 등 모두 25명이 숨졌다.

이번 사건은 아이티에서 가장 큰 갱단 지도자 '아르넬 조제프'를 탈출시키기 위해 발생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조제프는 감옥에서 탈출한 뒤 검문소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크루아데부케 교도소는 2012년 건설된 곳으로 7년 전에도 수감자 300여명이 집단탈옥한 적이 있다.

한편, 아이티 국민들은 조베넬 모이즈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며 연일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일부 인권운동가들은 "정부가 반대세력 진압을 위해 갱단을 이용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주장하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에 위치한 크루아데부케 교도소에서 400명 이상의 죄수가 탈옥했다. © 뉴스1
25일(현지시간)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에 위치한 크루아데부케 교도소에서 400명 이상의 죄수가 탈옥했다.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