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양주 남면 3개 산업단지 999명 전수검사 완료…추가 확진자 없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8 17: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6일까지 광적·남면 일대 외국인근로자 등 35명 확진

양주시청사 © 뉴스1
양주시청사 © 뉴스1
(양주=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 양주시는 남면의 3개 산업단지 근로자 총 999명에 대해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벌인 결과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시는 남면 상수리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일반?상수?구암산업단지 근로자 999명(외국인 130명, 내국인 869명)에 대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완료했다.

이번 전수검사는 지난 25일 자택에서 숨진 나이지리아 국적 근로자 A씨(49)의 검체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오면서 실시됐다.

26일에는 A씨가 근무한 광적면 섬유업체에서 외국인근로자 10명, 내국인 3명 등 13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어 같은 날 인근의 남면 외국인근로자 기숙사에서 2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에 따라 광적면과 남면 일대 외국인근로자 관련 확진자는 35명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LG전자 승부수 먹혔나…마그나-애플카 협력설에 주가 급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