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에 세후보 환영…공약 두고 신경전 벌이기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8 18: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8일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3차 경선토론… 3월1일 1차례 더 개최
2일 최종후보 확정

28일 오후 2시40분 부산MBC 생중계로 진행된 3차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경선토론에 김영춘, 변성완, 박인영 세명의 후보자들이 출연했다.(부산mbc 토론회 방송 캡처) © 뉴스1
28일 오후 2시40분 부산MBC 생중계로 진행된 3차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경선토론에 김영춘, 변성완, 박인영 세명의 후보자들이 출연했다.(부산mbc 토론회 방송 캡처) © 뉴스1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자들은 최근 국회 문턱을 넘은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에 발맞춰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강조하는 등 공방보다는 정책 제시에 집중했다.

북항재개발사업을 놓고는 해양수산부 장관을 역임한 김영춘 후보와 변성완 후보가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28일 오후 2시40분 부산MBC 생중계로 진행된 3차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경선토론에는 김영춘, 변성완, 박인영 등 세명의 후보자들이 출연했다.

토론회 초반부터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에 대한 세 후보자들의 의견을 묻는 공통질문이 나왔다.

변 후보는 “340만 부산 시민, 부울경 800만 시민이 그토록 염원하던 가덕신공항 건설이 이제 꿈이 아니고 현실이 됐다”며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는 부산 재도약의 신호탄이자 국가균형발전에 기념비적인 날로 기억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마중물을 기반으로 2030 엑스포를 유치하고, 항만과 철도 연계를 완성으로 첨단산업이 부울경 메가시티에 둥지를 튼다면 부산은 다시 한번 대한민국 경제 번영에 대동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가덕신공항을 통해서 89조원의 경제 생산 유발 효과와 53만개의 일자리가 생긴다는 사실은 이미 다 알고 있다”며 “가덕신공항은 그동안 수도권에 철저히 귀속돼 있던 지방의 관계를 깰 수 있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덕신공항을 통해 우리 부산만 잘 살자고 하는 것이 아니라, 수도권과 부울경이 함께 손을 잡고 상생하는 상생공항으로 반드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옛말에 부를 쌓으려면 먼저 길을 만들라는 말이 있는데 가덕신공항은 부산이 경제적인 부를 쌓는 출발점이 될 것이다”며 “24시간 화물기와 여객기가 뜨고 내리는 경제 공항이 만들어지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부산이 동북아시아의 싱가포르로 발전할 수 있는 요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침체된 관광도시 부산의 관광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의견이 나왔다.

김 후보는 “2019년도에 부산 관광객이 2800만이었다. 잠시 방문하는 관광객 외 부산에 숙박을 하는 체류형 관광객의 증가가 절대로 필요하다”며 “앞으로 부산관광이 발전해야 할 목표가 바로 숙박 관광객 증가에 있다”고 강조했다.

변 후보는 “부산관광 자원이 해안가 중심으로 분포가 돼 있다. 관광자원을 잘 활용하지 못하는 문제점도 있다”며 “부산이 우리가 아는 만큼 인지도가 높지 않은 상황”이라고 문제를 지적했다.

이어 “국제관광도시의 추진 전략 방향은 우선 알리는 사업, 마케팅 위주로 돼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관광산업이 메가시티 플랜과 연계해 호남과 경남, 울산을 연계한 공동 마케팅 전략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부울경은 이제 광역교통망을 통해서 30분~1시간 이내 생활권을 가지게 된다”며 “부산에 온 관광객들이 울산, 경남에서 얼마든지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통합적으로 관광정책을 개발하는 것이 맞다”고 동조했다.

이어 변 후보는 도시경관을 주제로 한 토론에서 해양수산부 장관을 역임한 김 후보를 상대로 북항재개발 사업을 언급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변 후보는 “(김 후보가) 부산시가 도시계획 허가를 잘못한 것이라고 말씀하셨다”며 “그런데 1단계 사업은 해수부 산하 부산항만공사(BPA)가 항만재개발법에 따라서 입안을 하고 해수부가 승인하는 구조”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상 건물의 높이나 용도까지 지정을 해서 공모를 했고, 그걸 사업자한테 판 주체가 해수부고 BPA”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과거의 북항재개발 추진 방식이 분명히 문제가 있었다”며 “제가 2017년에 장관 취임하자마자 통합개발계획을 세우자 해서 부산시와 시민사회들이 다양하게 참여하는 통합개발추진협의회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종적으로는 부산시가 재량권이 많이 없기는 했다”며 “그래도 도시 조망과 바다 경관을 가로막는 높은 건물의 건축 허가에 대해서는 부산시가 관여할 수 있는 권한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후 김 후보는 변 후보의 공약인 '청년 기초자산 지급'을 문제 삼았다.

김 후보는 “신생아가 20년 뒤에 돈을 찾을 수 있는 이런 정책이 사치스럽게 느껴진다”며 “지금 당장 부산을 살아가는 청년을 위해 써야하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변 후보는 “사회의 책임성 문제라며 부모찬스가 없는 아이들을 위해 사회찬스를 줘야한다”며 “지금의 청년정책을 다 백지화하고 이것만 추진하는 게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밝혔다.

오는 3월1일 민주당 부산시장 경선 방송토론이 1차례 더 열리고, 다음날인 2일 최종 후보가 선출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시총 20조' 카뱅 상장 소식에…20% 넘게 오른 기업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