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호가' 김지민 "결혼한다면 심진화·김원효처럼 살고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8 22: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지민이 심진화, 김원효 부부가 결혼 생활 롤모델이라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코미디언 김지민이 출연했다.

이날 김지민은 '1호가 될 순 없어'의 애청자라고 밝혔다. 팽현숙은 허경환과 결혼해서 나오려고 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김지혜는 허경환과 진짜 결혼할 거냐고 단도직입적으로 캐물었다. 김지민은 "허경환과는 옛날에 서로 썸남, 썸녀가 있을 때 서로 고민 상담을 해줬다. 그러다가 나중에 50대가 될 때까지 아무도 없으면 결혼하자고 했다"며 농담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김지민은 결혼 계획에 대해 "17호가 꼭 되어야 하는 건 아닌데 20호가 나오기 전에 개그맨과 결혼할 것 같다. 결혼을 만일 한다면 7호 부부(심진화, 김원효)처럼 살고 싶다. 로망은 심지민, 김원효이지만 현실은 팽현숙, 최양락 부부처럼 살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김지혜, 박준형에 대해서는 "박준형은 하늘 같은 갈선배였다. 항상 봉숭아 학당 선생님이었다. 그런데 집에서는 '깨갱깨갱'하시는 걸 보니 불쌍하지는 않고, 아빠 같고 짠했다"고 얘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호재 쌓인 카카오, 액면분할 첫날 동학개미 4300억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