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젊은 과학자 연1.3억원 지원…세종과학펠로우십 311명 선정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1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젊은 과학자들의 박사후연구원 과정을 지원하는 세종과학펠로우십 프로그램 대상자 311명을 선발했다고 1일 밝혔다.

세종과학펠로우십은 박사취득 후 7년 이내 또는 만 39세 이하인 박사후연구원(비전임교원 포함)을 대상으로 5년간 매년 1억3000만원 규모의 연구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연구현장의 핵심인력인 박사후연구원들이 낮은 처우와 불안정한 지위로 연구활동에 매진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따라 올해부터 도입됐다.

사업을 통해 지원되는 연구비는 인건비 연6500만원, 연구비 연3500만원 등으로 다른 과제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일정 수준 이상의 인건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자녀가 있는 경우 자녀 1인당 월15만원의 자녀수당도 지급한다.

또 원하는 연구를 위해 자유롭게 연구실을 이동할 수 있으며, 전임교원이나 전임연구원을 채용돼도 연구비를 계속 지원한다.

선정된 311명 중 대학에 소속된 박사후연구원과 비전임교원은 278명, 정부출연연구기관과 기타 소속 연구원은 33명이다. 해외에서 연구활동을 하다가 세종과학펠로우십 대상자로 선정되면서 국내로 복귀한 연구인력도 있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하반기 추가 지원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과제 신청시 소속이 없어도 지원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도 정비할 예정이다.

김봉수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연구의 꿈을 갖고 도전하는 젊은 과학자들이 세종과학펠로우십을 통해 성장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과기정통부도 박사후연구원이 연구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개선해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조원 낸다는데도 급등…K배터리의 미래, 주가는 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