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감독·美매체 "김하성, 데뷔전 좋았다"... 2타수 무안타인데 왜?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00: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좋은 타구를 2개 날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사진=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주)=이상희 통신원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좋은 타구를 2개 날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사진=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주)=이상희 통신원
"좋은 데뷔전이었다."

김하성(26)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경기에 나섰다. 시범경기였지만, 큼지막한 타구를 날리며 좋은 인상을 남겼다.

MLB.com은 1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는 시범경기 성적에 큰 의미를 두지는 않을 것이다. 단, 김하성은 예외다. 빅 리그 투수들의 공에 어떻게 적응할지 보고 있다. 첫 경기부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짚었다.

같은 날 샌디에이고 유니온-트리뷴은 "제이스 팅글러 감독이 첫 출전한 김하성이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고 적었다.

김하성은 이날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기온이 16도로 떨어지고 시속 25km 내외의 바람이 부는 등 조건이 썩 좋지는 않았다. 그래도 바람을 뚫고 워닝트랙까지 날아가는 타구를 생산해냈다.

우선 2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을 치렀다. 상대 초구를 때려 좌측 강한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날렸다. 강한 바람으로 인해 워닝 트랙에서 잡혔다.

4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우중간 큰 타구를 때려냈다. 그러나 이번에도 바람에 막혔다. 타격 순간 관중들의 환호가 나왔지만, 펜스 앞에서 잡히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후 팅글러 감독은 "인상적이었다. 두 번의 타석을 치렀고, 좌측과 가운데로 깊숙한 타구를 보냈다. 잘맞은 타구가 날아갔는데 바람 때문에 잡혔다. 타석에서 편안해 보였다"며 호평을 남겼다.

MLB.com은 "2타수 무안타였지만, 타구 2개 모두 관중들의 큰 환호를 부른 타구였다. 지난해 평균 97마일을 뿌린 키넌 미들턴을 상대로 좋은 타격을 했다. 좋은 운동능력을 가졌고, 샌디에이고도 성공의 원동력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