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 이후, 보복소비發 인플레 걱정해야"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1 13: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료=현대경제연구원
자료=현대경제연구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19(코로나19) 백신 접종 효과에 따른 보복소비가 물가를 빠르게 끌어올려 경제회복에 부담이 작용될 수 있다는 민간 싱크탱크의 분석이 제기됐다. 인플레이션 충격이 발생할 경우 국내 경제회복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선제적을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일 '코로나발 글로벌 인플레이션 시대 도래하나' 보고서를 통해 "지난달 미국의 10년물 기대인플레이션율이 2.24%까지 오르면서 6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인플레이션 발생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25일 올해 국내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치를 1.3%로 놓고 "아직 우려할 단계가 아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발생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태다. △글로벌 유동성 확대 △글로벌 수요 회복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애그플래이션(식량물가상승) △환경비용 증가 등 5가지 요인이 맞물리면서다.



"유동성·수요확대에 비용인상…5가지 인플레 요소"


자료=현대경제연구원
자료=현대경제연구원
먼저 보고서는 주요국의 확장적 통화·재정 정책으로 주요국 유동성이 빠르게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통화량(M2)은 2019년 말 15조3000억달러에서 지난해 말 19조1000억달러로 1년간 24.6% 증가했다. 유로존, 일본, 영국의 통화량 증가율도 각각 11.0%, 9.2%, 14.9%를 기록했다. 막대한 유동성이 인플레이션을 발생시킬 환경을 조성했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글로벌 수요도 회복되고 있다. JP모건의 글로벌 구매관리자지수(PMI)는 202년 4월 26.2포인트를 저점으로 2021년 1월 52.3포인트까지 회복됐다. OECD 경기선행지수도 같은기간 92.2포인트에서 99.6포인트로 반등했다. 수요가 회복되면서 막대한 유동성이 실물경제로 유입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기후변화 등으로 원자재가격, 식량가격 등도 상승하고 있다. 국제유가 역시 미국 한파에 따른 공급차질 등으로 배럴당 60달러를 넘어선 상태다. 곡물, 원유, 금속, 귀금속 등 19개 상품선물 가격을 이용해 산출하는 CRB지수는 2020년 4월 119.9포인트에서 1월 173.9포인트로 상승했다. 생산비용이 증가해 소비자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미다. 여기에 기업들의 탄소저감 비용이 상품가격을 끌어올릴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단기적으로는 공급측 상승 요인에 의한 비용인상 인플레이션이 발생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 백신 보급으로 '억눌린 소비 효과(pent-up demand effect, 일명 보복소비)'가 발생할 수 있다"고도 진단했다.



"인플레 충격, 계층별로 다를 수도…물가관리 체계 강화해야"


이와관련 보고서는 인플레이션 충격이 국내 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물가관리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기업의 담합 등 불공정 거래를 감시해 소비자 가격이 원가 상승분 대비 과도하게 오르는 것을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가 조기 수매계약, 비축시스템 등으로 가계의 실질구매력 약화를 방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거비, 교육비, 의료비 등의 안정을 도모해 생계비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고도 조언했다.

보고서는 "단기적으로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발생할 경우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 또한 불가피하다"며 "물가상승의 영향이 계층별로 다르게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계층별 맞춤 물가 안정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