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교사 감시 지시·여교사 성추행…순천 모 여고 교감 갑질" 의혹 제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1 12: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학벌없는 사회 "사적인 용무 이어 부당 명령" 감사 촉구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SNS 캡처) /뉴스1 DB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SNS 캡처) /뉴스1 DB
(순천=뉴스1) 정다움 기자 = 전남 한 고등학교 교감이 부조리와 함께 갑질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 지역 시민단체가 엄정한 감사를 촉구했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1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전남도교육청은 갑질과 부조리 의혹으로 신고된 전남 순천 한 여자고등학교 교감에 대한 감사를 진행 중이다"며 "이 교감이 저지른 갑질 사례는 상상을 초월한다. 도교육청은 엄정하고 철저한 감사를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는 "이 교감은 교사 A씨에게 사적인 용무(자녀 선거 관련·결혼식 참석 등)로 A씨 소유 차량을 운전하도록 지시했고, 수업 중인 교사 A씨에게 부당한 업무(창문 테이프 제거 등)를 지시했다"며 "이뿐만이 아니다. 미운털이 박힌 과학담당 B교사에게는 과학실 사용을 금지했고, 또 다른 교직원에게 B교사를 감시하도록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사 부모의 외모를 비하하는가 하면 여교사를 성추행하고,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이 아니지만 허위로 보고한 뒤 연가를 쓰기도 했다"며 "현재 이 의혹에 대해서는 교육청의 감사가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시민모임은 "교감의 횡포에 휘둘린 교직원들은 마음에 상처를 입는 데 그치지 않고, 스트레스와 자존감 저하, 자진 퇴사(예정)에 이르는 등 학교 교육력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며 "교감은 봉건적인 권력을 휘두르는 자리가 아니라 민주적인 학교 운영을 통해 교직 전문가들의 집단지성이 발휘되도록 조율하는 직책으로 학생 교육을 최전선에서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당 교감을 철저하게 감사해 학교 현장에서 갑질을 뿌리 뽑겠다는 전남교육청의 강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해당 교감은 과오를 깊이 반성하고, 학교구성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단체는 끝으로 "전남교육청이 솜방망이 징계 처분을 하거나 학교 측이 내부고발자를 위협하는 행태를 저지른다면 더 엄중한 책임이 되돌아갈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