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자랑스런 미래 만드는데 최선"…공주시,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1 13: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정섭 시장이 1일 3·1독립만세운동기념탑과 3·1중앙공원 유관순열사상에서 헌화하고 있다.© 뉴스1
김정섭 시장이 1일 3·1독립만세운동기념탑과 3·1중앙공원 유관순열사상에서 헌화하고 있다.© 뉴스1
(공주=뉴스1) 조문현 기자 = 충남 공주시는 1일 3·1독립만세운동기념탑과 3·1중앙공원 유관순열사상에서 3·1운동 102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공주기미3·1독립만세운동기념사업회(회장 윤석조)가 주관한 이날 기념식은 김정섭 시장을 비롯해 3·1여성동지회, 광복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헌화 및 참배, 만세 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시는 지난해 발간한 ‘공주독립운동사’ 및 ‘공주가 키운 유관순과 공주의 여성독립운동가’ 도서를 배부, 숭고한 희생과 나라사랑을 되새길 수 있도록 했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기미년 3~4월에 걸쳐 총 16회에 이르는 공주지역 만세운동은 12개면에서 연인원 1만여 명이 참여한 대중 운동이었다”며 “선열들이 보여준 자주독립과 대동단결의 큰 뜻을 다시 한 번 가슴에 새기고, 후손들이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미래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일환으로 숨은 독립운동 영웅 21명에 대한 서훈을 신청해 이중 12명이 독립유공자로 선정됐다.

시는 순국선열의 애국심을 되새기고 공주 독립운동의 역사를 널리 알리기 위해 1919년 정안석송 만세운동을 이끈 이기한, 이병림 선생을 3월의 역사인물로 선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