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집값 상승폭 '둔화'…수도권은 두달 연속 '상승세'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1 14: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집값 상승폭 '둔화'…수도권은 두달 연속 '상승세'
지난달 수도권 집값 상승폭은 커진 반면 서울 집값 상승폭은 둔화됐다.

1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월간KB주택시장동향 자료에 2월 수도권 주택 매매가격은 1.73% 상승했다. 1월에 1.4% 상승했는데 이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수도권 집값 상승률은 지난해 11월 1.53%로 정점을 찍은 뒤 12월 1.29%로 낮아졌다. 하지만 올해들어 두 달 연속 상승폭이 더 커지고 있는 모양새다.

경기와 인천이 상승폭을 키웠다. 경기도는 1월 1.72%에서 2월 2.4%로, 인천은 같은 기간 0.66%에서 1.1%로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의 주택매매 가격은 1.14% 올랐지만 전월(1.27%)보다 상승폭은 둔화됐다.

서울에서는 노원구(2.46%), 양천구(2.3%), 중구(2.12%), 동작구(1.74%)의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인천을 제외한 5개 광역시 중에서는 대전(1.01%→2.08%)의 상승률이 전월의 2배를 넘기며 가장 크게 올랐다. 부산은 1%에서 1.24%로, 광주는 0.61%에서 0.7%로 상승폭이 커졌다.

반면 울산과 대구는 각각 1.66%→1.00%, 1.31%→1.16%로 상승폭이 줄었다.

KB가 4000여개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조사한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서울이 121로, 전월(127)보다 떨어졌다. 서울 집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소폭 낮아졌다는 의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