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000m 히말라야 호수에 "사람 유골 800구"…원인은 미스터리

머니투데이
  • 김현지A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07: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호수에서 발견된 유해들./사진=BBC캡쳐/뉴스1
호수에서 발견된 유해들./사진=BBC캡쳐/뉴스1
인도령 히말라야 산맥에 위치한 한 호수에서 사람의 유골 800여구가 발견돼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1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인도령 히말라야 산맥 5029m 고지에 위치한 룹쿤드 호수는 1942년 영국 산림관리원이 유골을 발견한 이후 '해골의 호수'라는 별칭으로 불리고 있다. 이곳에서는 눈이 녹을 때만 해골이 보이며 현재까지 약 800여구의 유골이 발견됐다.

반세기가 넘는 시간 동안 인류학자와 과학자들은 유골을 연구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가장 널리 인정받는 설은 약 800년 전 왕과 그를 수행하는 사람들이 눈보라 속에서 떼죽음을 당했다는 설과 전염병 희생자의 공동묘지라는 설 등이 있었다.

그런데 최근 탄소 연대 측정 결과 유골들이 1200년이 넘은 것으로 드러나 가장 유력했던 설마저 신빙성을 잃었다. 전문가들은 히말라야 고지에 있는 호수가 1년 중 대부분 얼음으로 덮여 있어 유해가 오랫동안 보존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롭쿤드 호수./사진=BBC캡쳐/뉴스1
롭쿤드 호수./사진=BBC캡쳐/뉴스1
게다가 유전자 분석 결과 유해가 다른 인종들로 구성된 것으로 드러났다. 한 그룹은 오늘날 인도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과 유사한 유전자를 가지고 있지만 다른 그룹은 유럽, 특히 그리스 크레타 섬에 사는 사람들과 비슷한 유전자를 갖고 있다.

연구진은 최근 8~10세기 사이 힌두교 순례 행사 중 눈보라로 순례객들이 다수 사망한 사건이 기록된 것을 발견함에 따라 유해들이 이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지중해 크레타 섬에 살았던 사람들의 시신이 히말라야 산맥에서 발견된 것에 대한 의문은 풀리지 않고 있다.

연구 책임자인 하버드대 에아다오인 하니는 "우리도 궁금하다"며 "아직까지 답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0만원이면 아파트 한채 산다고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