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전 1년 새 주택 매매가격 10% 넘게 뜀박질쳤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0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작년 2월 이후 12.25% 상승…지난달 2.08% 가장 많이 올라
전세가격은 9.51% 뛰어…봄 이사철 끝나 조정 국면 가능성

중구 산성동에서 바라본 대전시가지 모습.© News1 김기태 기자
중구 산성동에서 바라본 대전시가지 모습.©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뉴스1) 백운석 기자 = 지난해 2월 이후 1년 새 대전의 주택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각각 12.25%, 9.51% 상승하며 뜀박질 친 것으로 나타났다.

올 2월 한 달간 대전의 주택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은 각각 2%와 1% 이상 올랐다.

충남의 주택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은 대전에 비해 낮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뉴스1>이 KB국민은행 리브브동산이 집계 발표한 지난 2월 중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대전의 지난 2월 한 달간 주택매매가격은 2.08% 뛰며 지난해 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가장 많이 오른 11월(1.51%) 상승률 보다 무려 0.57%P 더 올랐다.

서울(1.14%)은 물론 수도권(1.73%) 상승률을 크게 상회했다.

지난 2월 한 달간 대전의 주택전세가격은 1.28% 뛰며 지난해 11월(1.29%)과 비슷한 상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2월 이후 1년 새 대전의 주택매매가격은 무려 12.25% 뛰었다.

Δ2020년 3월 1.31% Δ4월 0.78% Δ5월 0.41% Δ6월 1.19% Δ7월 0.89% Δ8월 0.52% Δ9월 0.73% Δ10월 0.79% Δ11월 1.51% Δ12월 1.03% Δ2021년 1월 1.01% Δ2월 2.08%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같은기간 대전의 주택전세가격은 9.51% 올랐다.

Δ2020년 3월 0.52% Δ4월 0.58% Δ5월 0.37% Δ6월 0.91% Δ7월 0.65% Δ8월 0.47% Δ9월 1.00% Δ10월 0.95% Δ11월 1.29% Δ12월 0.83% Δ2021년 1월 0.66% Δ2월 1.28% 상승했다.

지난달 충남의 주택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은 전월 대비 각각 0.52%와 0.22%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한 달간 전국 평균 주택 매매가격 및 전세가격 증감률은 각각 0.50%, 0.30%로 충남지역과 비슷하거나 높았다.

지난달 대전과 충남의 주택매매가격 전망지수는 123과 121, 주택전세가격 전망지수는 121과 117로 집계됐다. 매매나 전세가격 전망지수는 0~200범위로, 지수가 100을 초과할수록 집값이나 전세가격이 오른다는 전망이 우세하다는 것을 의미다.

대전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봄 이사철이 끝자락에 와 있어 주택 매매가격이나 전세가격이 조정국면에 접어들 가능성이 큰 만큼 당분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