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혁 "첫 월급 8만원…지금은 최소 100배 이상 올랐다"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07: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혁 "첫 월급 8만원…지금은 최소 100배 이상 올랐다"
모델 정혁이 수입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PLUS 예능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모델 이현이, 송해나, 아이린, 정혁이 출연했다.

이날 송해나, 아이린, 이현이는 모델을 막 시작했을 당시 첫 월급이 너무 적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정혁은 "첫 월급으로 나도 8만원을 받았다"며 "8만원을 받고 열심히 살아보자 했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에 더 달라고 하지 않고 부족할 때는 내 보증금을 깎았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지금 월급과 비교해보면 하늘과 땅 차이 아니냐"고 했고, 남창희는 "몇 배 정도 올랐냐"고 물었다.

이에 정혁은 "못해도 100배 이상은 올랐다"며 뿌듯한 표정을 지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