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북한, '위안부 왜곡' 램지어 교수에 "사이비 학자" 비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08: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선전매체 "일본 전범기업 후원받는 친일분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뉴스1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은 2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을 쓴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를 향해 "추악한 돈벌레, 사이비 학자"라고 비난했다.

대외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이날 사회과학원 역사연구소 실장과의 대담 기사에서 "어떻게 되어 일본 사람도 아닌 미국인 교수가 일본 반동들의 속통을 그대로 대변하는 망발로 가득찬 논문을 써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이 같이 지적했다.

매체는 일본 정부나 조선총독부가 성매매를 강요한 것은 사실이 아니며 위안부 여성들이 오히려 돈을 많이 벌었다는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궤변"이며 일본의 주장과 일치할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램지어 교수가 "미국에서 출생하자마자 일본으로 건너가 18살까지 살면서 일본 전범기업인 미쓰비시의 후원으로 학교를 다녔고 지금도 미쓰비시의 후원을 받으며 하바드(하버드)종합대학 교수직을 유지하고 있다"라며 말해 램지어 교수의 '출신'을 지적했다.

또 그가 2019년 3월에도 위안부 문제를 왜곡한 글을 대학신문에 발표해 욱일기 훈장을 받았고, 같은 해 6월 일제의 간토대지진대학살 범죄를 왜곡하고 미화하는 논문을 써낸 친일분자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일본군 성노예 범죄는 동서고금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가장 추악한 특대형 반인륜적 범죄"라면서 남한의 시민단체를 비롯해 미국과 일본, 독일 등에서 논문 철회와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아파트 절반 9억" 서민 한숨…'종부세' 정부 고집 꺾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