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장' 힘보태는 LG이노텍, 세계 첫 '車 와이파이6E 모듈' 개발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09: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장' 힘보태는 LG이노텍, 세계 첫 '車 와이파이6E 모듈' 개발
LG이노텍 (215,500원 상승1500 -0.7%)이 세계 최초로 차세대 와이파이 기술을 적용한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개발로 일본 주도의 차량 통신모듈 시장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게 됐다.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은 운행정보와 멀티미디어 콘텐츠 등을 제어하는 인포테인먼트(IVI·In-Vehicle Infortainment)시스템과 내부 스마트 기기 및 외부 공유기를 연결하는 근거리 무선 통신 부품이다. 6GHz(기가헤르츠) 고주파 대역을 사용하는 차세대 와이파이6E(6thGeneration Extended·6세대 확장)기술을 적용해 기존 와이파이5 대비 3배 가량 빠른 데이터 전송 속도를 자랑한다.

이 제품은 통신칩, RF(Radio Frequency, 무선주파수)회로 등을 결합한 모듈 형태로 자동차 내·외부에 여러 개 장착된다. 탑승자는 무선으로 스마트폰의 영화, 게임 등을 자동차 디스플레이 및 오디오에 연결해 즐기거나, 네비게이션(AVN, Audio·Video·Navigation)등 소프트웨어를 편리하게 업데이트 할 수 있다.

이번 개발로 시장 선점에 유리한 위치를 점했다는 평가다. 와이파이6E는 그간 차량용 통신 모듈에 적용하지 못해왔다. 자동차 내부는 밀집도가 높고 차량 시트 등 구조물이 많아 성능 구현이 어렵기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LG이노텍이 RF 및 안테나 기술력으로 세계 첫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을 개발한 것이다.

LG이노텍은 2005년부터 차량 통신 분야에서 쌓아온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통신간섭을 최소화한 RF 구조 및 안테나를 설계해 데이터 송수신 성능도 한층 높였다. 앞서 LG이노텍은 세계 최초 차량용 '2세대 V2X 풀 모듈', '5G 통신 모듈'을 비롯해 정확도 및 보안성을 높인 '디지털 키 모듈' 등을 글로벌 시장에 잇달아 선보이며 차량 통신 모듈 분야에서 기술력을 입증했다.

LG이노텍은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로 글로벌 차량 통신부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세계 시장 점유율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일본 기업을 빠르게 추격해 선두 지위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LG이노텍은 2022년 제품 상용화를 목표로, 국내는 물론 북미·유럽·일본·중국지역 글로벌 차량 부품사 대상의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차량용 와이파이6E 칩 공급업체인 독일 인피니온 테크놀로지스와의 협력을 통해 공동 마케팅 활동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성국 전장부품사업부장(상무)은 "차세대 모빌리티 시대의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중요성은 갈수록 커질 것이며,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이 인포테인먼트의 진화를 한층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편리하고 안전하며 즐거운 주행 경험을 제공하는 혁신제품을 지속 선보여 나갈 것"이라 했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TSR(Techno Systems Research)에 따르면 글로벌 차량용 와이파이 통신 모듈 수요는 2020년 5120만대에서 2025년 8730만대로 70%가량 확대될 전망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