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와이즈버즈, ‘아프리카TV’ 신규 광고 플랫폼 ‘AAM’ 개발 완료

머니투데이
  • 중기&창업팀 홍보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12: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애드테크(ADTech) 기반 종합 디지털 광고회사 ‘와이즈버즈’가 아프리카TV의 신규 광고 플랫폼인 ‘아프리카티비 애즈 매니저(AfreecaTV Ads Manager, 이하 AAM)' 서버 개발을 완료하고 플랫폼을 오픈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제공=와이즈버즈
사진제공=와이즈버즈

와이즈버즈는 지난해 5월 아프리카TV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광고 서버 개발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약 9개월간의 개발 기간을 거쳐 더욱 정교한 광고 타겟팅이 가능한 AAM 서버 구축을 완료했다. 특히, 아프리카TV가 보유한 방대한 데이터와 머신러닝의 모수 추론 모델을 도입해 실시간 사용자 광고 반응을 예측 분석하고 광고 효율을 극대화하는 데 초점을 뒀다.

이번 오픈한 신규 광고 관리 플랫폼 AAM은 아프리카TV 동영상 상품과 PC와 모바일의 메인 배너 지면에 우선 적용하고 이후 점진적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와이즈버즈
사진제공=와이즈버즈

AAM은 차순위 낙찰 방식(Second Price Auction)을 적용한 입찰형 시스템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낙찰가로 저예산으로도 원하는 지면에 광고할 수 있다. 또한 직접 구매(Self Buying)가 가능한 플랫폼을 제공해 아프리카TV의 광고주가 직접 광고 캠페인을 생성하고 운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실시간 데이터를 바탕으로 캠페인 전략을 수정하고, 소재를 교체하는 등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

특히 콘텐츠와 유저의 특성상 타 매체에 비해 서비스 내 결제가 많은 만큼 콘텐츠와 광고주에 따른 광고 반응 이력 등을 잘 분석해 활용한다면, 가성비 측면에서 독보적인 동영상 광고 매체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와이즈버즈 기술사업총괄 신준열 이사는 “이전 네이버 밴드의 피드 서비스, 빙글(Vingle)의 실시간 입찰형 광고 서버 개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축적한 노하우를 이번 서버 개발에 적용했다”라며 “오픈 기간 중 광고 송출 알고리즘과 시스템 업데이트를 지속하며, 광고주의 만족과 아프리카TV의 광고 수익 극대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