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쿠팡이츠, 배달 대란 없다…라이더 집단 휴무 참여 저조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14: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라이더 집단 휴무 움직임 감지되지 않아…배달 지연 현상도 없어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국내 배달 앱 업계 3위 쿠팡이츠가 2일부터 라이더(배달기사)에게 지급하는 기본 수수료를 기존 건당 3100원에서 2500원으로 600원 내림에 따라 라이더들이 집단 반발하며 단체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배달 수수료가 건당 수수료가 600원 줄어들면 하루 평균 10건 정도를 배달하는 라이더는 한달 약 20만원 안팎의 수익이 줄어든다는게 쿠팡이츠 라이더들의 입장이다. 반면 쿠팡이츠는 원거리 배달 기피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배달 수수료 최소 범위를 2500원으로 하는 대신 거리에 따른 할증을 최대 1만원까지 추가 지급, 최대 1만6000원까지 수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에서 배달업무를 하는 배달기사들의 모습. 2021.3.2/뉴스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국내 배달 앱 업계 3위 쿠팡이츠가 2일부터 라이더(배달기사)에게 지급하는 기본 수수료를 기존 건당 3100원에서 2500원으로 600원 내림에 따라 라이더들이 집단 반발하며 단체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배달 수수료가 건당 수수료가 600원 줄어들면 하루 평균 10건 정도를 배달하는 라이더는 한달 약 20만원 안팎의 수익이 줄어든다는게 쿠팡이츠 라이더들의 입장이다. 반면 쿠팡이츠는 원거리 배달 기피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배달 수수료 최소 범위를 2500원으로 하는 대신 거리에 따른 할증을 최대 1만원까지 추가 지급, 최대 1만6000원까지 수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에서 배달업무를 하는 배달기사들의 모습. 2021.3.2/뉴스1
쿠팡이츠가 배달원(라이더)에게 지급하는 수수료를 낮추자, 일부 라이더들이 집단 휴무 등 단체 행동에 나섰지만 실제 동참하는 라이더 수는 미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라이더 부족으로 인한 배달 지연 현상도 발생하지 않았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 시내 음식점에서 쿠팡이츠 라이더들의 대규모 휴무나 파업은 감지되지 않았다. 배달대행업체 관계자는 "일부 쿠팡이츠 라이더들이 오늘 하루 휴무를 갖는 모습은 보였지만 특별히 집단적인 움직임은 없다"며 "집단 휴무가 일어났다면 음식점주들이 배달대행업체들에게 연락해 쿠팡이츠 라이더를 대체할 인력 공급을 문의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쿠팡이츠 라이더는 "집단 행동에 동참한다고 달라질 게 없다고 생각한다"며 "하루 쉬면 나만 손해인 것 같아서 일을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배달 노동조합 라이더유니온은 전날부터 쿠리어(쿠팡이츠 배달 파트너)로부터 '쿠팡 로그아웃 데이' 동참 서명을 받았다. 쿠팡이츠의 기본 배달수수료 인하에 대한 항의 차원으로, 콜을 집단적으로 거절하자는 것이다. 쿠팡이츠 이날부터 기본 배달수수료를 3100원에서 2500원으로 내렸다. 라이더유니온 관계자는 "한 쿠팡 라이더가 3월 2일 하루 파업을 제안했다"며 "라이더유니온도 응원하고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음식 배달주문이 지연될 것이란 가능성도 제기됐다.

쿠팡이츠는 이번 가격 조정이 기본 수수료 인하보다는 기본 배달비 범주를 최대 1만6000원까지 확대하는 게 핵심이라는 입장이다. 라이더들의 원거리 기피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배달 수수료 최소 범위를 2500원으로 하는 대신, 거리에 따른 할증을 최대 1만원까지 추가 지급, 최대 1만6000원까지 수수료를 지급한다는 것이다.

라이더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추가 수수료가 붙는 주문은 극히 소량이고, 기본 수수료인 주문이 대부분이어서 수익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한 라이더는 "날씨가 따뜻해지면 주문 자체가 줄어들텐데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등도 수수료를 줄일까 겁난다"고 토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LG-SK 극적 배터리 합의 직전 최태원-구광모 만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