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토부 산하기관 올해 41.8조원 투자 "코로나 위기 극복"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1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토부 산하기관 올해 41.8조원 투자 "코로나 위기 극복"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이 코로나19 위기 극복 등을 위해 올해 41조8000억원을 투자한다. 전년 대비 6조2000억원 증액된 수준이다.

국토교통부는 2일 오후 4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산하 공기업 및 준정부기관의 기관장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올해 국토부 업무계획을 공유하고 기관별 추진전략과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공공기관 투자확대,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지원, 현장 안전강화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국토교통부의 올해 정책방향이 현장에서 제대로 실행하고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공공기관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손에 잡히는 성과를 내고 국민들께서 피부로 느끼실 수 있도록 공공기관과 분야별 정책비전을 공유하고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산하 공공기관에서는 공공기관 투자확대,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 지원, 현장 안전사고 예방 및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관한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논의했다.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은 공항, 철도, 도로, 공공주택 건설 등 전 분야에 걸쳐 올해 41.8조원을 투자해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회복을 지원한다. 2020년 35조6000억원 대비 6조2000억원 증액된 수준으로 공공주택, 철도·고속도로 등 SOC 기반확충, 노후인프라 보강, 한국판 뉴딜 투자 중심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소상공인 임대료 인하, 공항시설사용료 납부유예 등 국민과 기업들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도록 28개 공공기관에서 임대료 감면 등 약 4373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변 장관은 “정부가 현장안전 관리 강화와 건설사고 사망자수 감축을 위해 지속 노력해 왔으나 여전히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면서“공공기관이 앞장서 건설현장과 작업장에 대한 안전관리·감독을 철저히 하여 보다 안전한 일터가 되도록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