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석열 "직 100번 걸것" 野 "외면해선 안될 절박한 외침" 화답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16: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3.2/뉴스1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3.2/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민들에게 절실한 호소를 보내왔다. 외면해서는 안 될 절박한 외침이다. 이번 재보궐 선거가 문재인 정권의 위험한 질주를 막을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나 후보는 2일 페이스북에 이같이 글을 남겼다. 윤 총장은 이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의 완전 박탈)'에 대해 "직을 걸고 막을 수 있다면 100번이라도 걸겠다"고 말했던 바 있다. 이에 나 후보가 지지의사를 표명한 것이다.

야권의 호응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같은 당의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중수청을 만들어서 자신들 마음대로 처벌하는, 자기편은 봐주고 상대편은 엄하게 처벌하는 법치주의 파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구두논평으로 "(윤 총장의 인터뷰는) 정권과 검찰의 갈등이 임계점에 도달했음을 보여주는 조짐"이라며 "결국 군대를 폐지하고 다른 군대를 세우려는 것 같은 어처구니없는 횡포"라고 비판했다.

권영세 의원은 페이스북에 "저들(여당)이 소위 '검수완박'을 추진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수사기관을 약화시켜 지난 4년여간 자신들의 공적, 사적 범죄를 덮으려는 것"이라며 "윤 총장의 말대로 국민들께서 두눈 부릅뜨고 지켜주셔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에 "세계 보편적 추세를 역행해 검찰을 사실상 해체시키려는 저의가 무엇인지는 뻔하다"면서 "청와대 목 앞에 들이대고 있는 월성원전 불법 지시, 불법 출금 지시, 울산시장 선거 공작 등 수사의 칼끝이 날카롭겠죠"라고 썼다.


국민의당의 안혜진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 수사권의 완전 박탈은 국가 전체의 반부패 역량 강화를 위한 목적이 아니라, 권력을 쥔 세력가들에게 치외법권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민주주의의 퇴보이자 헌법 정신을 파괴하는 행위라는 윤 총장의 우려에 깊이 공감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회선 141만개…현대차는 왜 알뜰폰을 개통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