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PO까지 오래 기다려줘서 고마워요" 이경은·김단비, 사비로 커피 '역조공' [★인천]

스타뉴스
  • 인천=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18: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한은행 이경은과 김단비가 팬들을 위해 준비한 커피. /사진=김동영 기자
신한은행 이경은과 김단비가 팬들을 위해 준비한 커피. /사진=김동영 기자
"플레이오프까지 기다려줘서 고마워요."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이경은(34)과 김단비(31)가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커피로 전했다. 사비를 들여 팬들에게 '역조공'을 했다.

신한은행은 2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청주 KB스타즈와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를 치른다. 1차전은 55-60으로 아쉽게 패했다. 반격 1승을 노린다.

경기를 앞두고 이경은과 김단비가 커피를 준비했다. 한 시즌 동안 고생한 현장 관계자들과 팬들에게 사비로 커피를 구입해 돌렸다.

무관중으로 진행되는 경기지만, 팬들과 함께한다. 경기장 밖 주차장에서 카택트 응원전이 열린다. 팬들은 차 안에서 대형 스크린을 통해 경기를 관람하며 응원한다. 만차 기준 40대가 꽉 찰 예정이다. 치어리더들도 대형 단상에서 응원전을 이끈다.

이경은과 김단비가 준비한 커피에는 "플옵(플레이오프)까지 오래 기다려줘서 고마워요♥ 경은&단비"라고 적혀있다.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그대로 담았다.

신한은행은 올 시즌 정규리그 3위에 오르며 오랜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지난 2017~2018시즌 이후 3년 만이다. 지난 2018년 FA로 신한은행에 이경은은 개인적으로 2011~2012시즌 이후 9년 만에 봄 농구에 나서고 있다.

그만큼 팬들이 오래 기다렸고, 팀의 간판스타 이경은과 김단비가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 WKBL을 대표하는 스타들의 마음 씀씀이가 돋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0만원이면 아파트 한채 산다고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