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희비 엇갈린 2월 국내 차업계, 현대차·기아 르노삼성 '선전'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05: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희비 엇갈린 2월 국내 차업계, 현대차·기아 르노삼성 '선전'
지난 2월 국내 완성차업계의 판매 실적이 뚜렷한 온도차를 나타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지속된 내수 호조를 바탕으로 개선세를 이어갔지만 쌍용자동차와 한국GM은 각각 공장가동 중단 및 수출부진 여파에 전체 실적 역시 타격을 입었다.


현대차·기아, 내수시장 선전 지속…신차 판매 호조·코로나 기저 효과 영향


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의 지난 2월 국내외 완성차 판매량은 전년 동월대비 6.7% 증가한 30만248대를 기록했다. 기아 역시 전년대비 7% 늘어난 21만177대를 지난달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부터 연초까지 이어졌던 내수시장 호조가 이달에도 여전히 지속된 모습이다. 현대차와 기아의 지난달 내수시장 판매량은 각각 5만2102대, 3만7583대로 32.6%, 31%씩 증가했다.

기본적으로는 지난해 2월 코로나19(COVID-19)로 발생한 공장 생산 차질 및 판매 실적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가 실적 개선의 바탕이 됐다. 하지만 이와 함께 지난해 출시된 신차들의 인기가 사그라들지 않은 것도 내수 실적의 주요인으로 자리하고 있다.

현대차의 경우 그랜저가 8663대 팔리며 국내 판매세를 주도했지만 투싼, 팰리세이드 등 지난해 새롭게 모습을 드러낸 차종의 선전도 눈에 띄었다. 투싼의 경우 지난해 5869대가 판매돼 RV 중 가장 큰 인기를 끌었으며 팰리세이드는 4045대로 그 뒤를 차지했다.

기아 역시 카니발이 6153대로 국내 시장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였다. 카니발은 지난달까지 6개월째 월간 판매량 1위를 놓치지 않은 상태다. 승용차 중에서는 지난해 신형을 내놓은 K5가 5547대로 가장 많이 팔린 차종에 이름을 올렸다.

해외판매의 경우 현대차와 기아 모두 전년대비 증가세(각각 2.5%, 2.9%)를 보였지만 아직 안심하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런만큼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등 향후 출시가 예정된 신차들의 성공여부가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관계자는 "각 권역별로 대응책을 마련하는 등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며 "아이오닉 5, 제네시스 브랜드의 성공적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희비 엇갈린 2월 국내 차업계, 현대차·기아 르노삼성 '선전'



쌍용차, 공장가동 중단에 판매량 60%↓…한국GM도 수출부진에 판매량 감소세


나머지 국내 완성차들의 상황은 좋지않다. 생존 기로에 선 쌍용자동차의 경우 협력업체들의 부품 납품 거부로 사실상 공장가동이 중단되면서 판매 실적에도 큰 타격을 입었다. 쌍용차의 지난달 판매량은 2789대로 전년 동월대비 60.9% 감소했으며 목표치인 7300대 대비로도 38% 수준에 그쳤다.

한국GM은 수출 부진에 발목이 잡혔다. 2월 전체 판매량은 전년대비 13.7% 줄어든 2만4265대를 기록했는데 이중 수출물량은 1만9167대로 같은기간 17.2% 감소했다. 지속되고 있는 자동차 반도체 부족 문제 역시 실적 악화 우려를 키우고 있다. 한국GM은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트랙스와 중형 세단 말리부를 생산하는 부평2공장의 가동률을 지난달부터 절반 수준으로 축소한 상태다.

르노삼성의 경우 상대적으로 나은 실적을 보였지만 불안한 것은 마찬가지다. 지난해 임금 협상을 둘러싼 노사갈등이 여전히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어서다. 르노삼성의 지난달 총 판매량은 전년대비 4.1% 늘어난 7344대로 집계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