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봉주, 허리 굽어 지팡이+휠체어에 의지…근황 '충격'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35,278
  • 2021.03.02 20: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0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편 캡처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편 캡처
전 마라토너 이봉주가 제대로 걷지 못하는 안타까운 근황을 전했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 방송 말미에는 이봉주의 근황을 담은 예고편이 방송됐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편 캡처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편 캡처
예고편 속 마라톤 금메달리스트 이봉주는 제대로 걷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이봉주는 "갑자기 작년 1월부터 (상태가 안 좋아졌다)"며 "약을 안 먹으면 잠을 잘 수가 없다"고 심각한 증상을 고백했다.

그는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면 고칠 수 있는데 원인이 안 나오니까 (고치지 못하고 있다)"며 속상하고 답답한 심경을 털어놓기도 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편 캡처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편 캡처
또한 이봉주는 휠체어를 타는가 하면, 아내의 부축을 받으며 등산하는 등 꾸준한 재활 치료로 건강 회복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이봉주의 어머니는 "(이봉주가) 허리가 구부러져서 지팡이를 짚고 다녔다"며 "그게 엄마 걱정이지 다른 거 걱정은 없어"라며 건강이 악화된 아들 이봉주의 모습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봉주 역시 "소원이, 한 시간이라도 제대로 뛰어봤으면 좋겠다"며 건강 회복에 대한 마음을 밝혔다.

한편 이봉주는 지난해 1월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사이판 전지훈련 촬영 중 타이어 끌기 훈련을 하다 허리 통증을 호소,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바 있다.

이후 이봉주는 소속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조금씩 전조 현상이 일어났고, 그때 내가 몸에 대해 신경을 썼어야 했다"며 "원인을 못 찾으니까 치료가 늦어지고 있다. 말초신경에 문제가 있는 건지 뇌 쪽에 문제가 있는 건지 알 수가 없다"고 자신의 건강에 대해 밝혔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뛰어드는 샤오미·못뛰어드는 LG…무슨 차이?[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