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700억대 암호화폐 투자 사기…서울경찰청 직접 수사한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20: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배경찰서→서울청 금융범죄수사대 이송키로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89명의 피해자가 미국 암호화폐 투자사에 700억원대 사기를 당한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이 수사하기로 했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서울 방배경찰서로부터 이 사건을 넘겨받아 미국의 암호화폐 투자회사 '블록체인터미널(BCT)' 대표 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한다.

BCT 사기 피해자 89명은 지난해 12월 서울중앙지검에 보아즈 마노르 BCT 대표와 한국 총판 신모씨 등 3명과 판매책 8명을 고소·고발했다.

검찰에서 사건을 넘겨받은 방배경찰서는 수사에 착수했으나, 서울경찰청은 이 사건을 중요 사건으로 보고 직접 수사하로 했다.

피해자들은 BCT 암호화폐 'BCT 토큰'에 300억원, BCT 재정거래 상품에 400억원을 투자했지만 2년째 출금할 수 없는 상태라고 주장한다.

BCT는 암호화폐 가격이 거래소마다 차이가 있어 차익거래 실현을 통해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홍보해 왔다.

그러나 BCT의 가상화폐공개(ICO) 투자 유치 방식에 위험성이 크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으며 그 과정에서 마땅한 통제 장치가 없다는 문제도 불거졌다. ICO는 암호화폐 발행으로 사업자금을 모으는 방식을 의미한다.

한편 BCT 대표들은 미국에서도 3000만 달러(약 332억원) 수준의 투자 사기를 해 수사를 받고 있다.

BCT 측은 "본사가 해킹 피해를 보면서 암호화폐 90%를 분실해 투자금을 돌려주기 어렵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 거래 묶은 오세훈, 규제완화 시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