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금은 전시상황"…제약공룡 머크, J&J 코로나 백신 만든다

머니투데이
  • 뉴욕=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00: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AP/뉴시스] 존슨앤존슨 사가 2020년 9월 제공한 자회사 얀센 개발 코로나 19 백신 시제품. 29일 면역 기제 발동을 통한 예방효율이 전세계 평균 66%, 미국 경우 72%로 발표되었다. 2021. 1. 29.
[AP/뉴시스] 존슨앤존슨 사가 2020년 9월 제공한 자회사 얀센 개발 코로나 19 백신 시제품. 29일 면역 기제 발동을 통한 예방효율이 전세계 평균 66%, 미국 경우 72%로 발표되었다. 2021. 1. 29.
글로벌 제약사 머크가 존슨앤존슨(J&J)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생산을 돕는다.

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머크가 J&J의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도울 것이라고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 주말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J&J의 공급을 급격히 늘릴 수 있는 이례적인 협약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전제로 한 정부 관계자는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 첫날부터 J&J가 백신 생산에 뒤처져있다는 것을 파악하고 제조 능력을 확충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에 바이든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실패한 세계 최대 백신제조사 중 하나인 머크와 거래를 중개하려고 했다는 설명이다.

/사진=머크 홈페이지
/사진=머크 홈페이지
머크는 지난 1월25일 코로나 백신 개발 중단을 발표했다. 개발 중이던 백신은 임상 1상에서 항체를 충분히 만들지 못해 기대했던 효능을 지속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이번 협력을 통해 머크는 미국 내 제조시설 2곳을 J&J의 코로나19 백신 제조에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제조시설 중 한 곳은 백신물질이 병에 담겨 유통되는 마지막 단계인 '필-피니시' 공정을 담당하고, 다른 한 곳은 백신을 제조한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번 협력에 대해 '역사적 협력관계'라고 평가했다. 기업들이 이번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전시작전'으로 인식하고 '기업 시민권'(Corporate citizenship)을 발휘했다는 것.

이번 협력에 대한 코멘트 요구에 J&J는 응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머크는 이번 협정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전 세계적인 팬데믹 대응에 기여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LG·SK 합의에 너무 많이 등장한 미국이 불편한 이유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