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국 반도체 견제가 발등 찍었다…테슬라·포드의 눈물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36
  • 2021.03.03 08: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 반도체 견제가 발등 찍었다…테슬라·포드의 눈물
미국에서 자동차는 국가 주력 산업이다. 일자리나 부가가치 등 경제·산업 측면에서도 그렇지만 자동차가 일상생활에서 차지하는 의미와 비중에서도 그렇다. 땅이 넓은 미국에서는 자가용이 없으면 아이들을 학교 보내기조차 쉽지 않다. 미국에서 유럽 다음으로 자동차 산업이 꽃핀 이유다. 전세계 완성차업체가 가장 공들이는 시장도 미국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 전기차용 대용량 배터리, 희토류, 의약품 등 수급 구조에 문제점을 드러낸 주요 품목의 공급망 검토를 지시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한 게 이런 배경에서다. 3일 현재까지 GM(제너럴모터스), 포드 등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업체들이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로 결정한 감산 조치를 여전히 풀지 못하고 있다. 전기차 대표업체 테슬라도 지난달 22~23일 공장 가동을 중단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주가가 한때 8% 넘게 하락했다.



車반도체 공급부족 '팬데믹' 수준


중국 반도체 견제가 발등 찍었다…테슬라·포드의 눈물

차량용 반도체 품귀에는 여러 요인이 작용했다.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자동차 수요가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자 자동차업계에서 반도체 주문을 줄이면서 차량용 반도체업체의 생산량이 줄어든 게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당시 예상과 달리 지난해 10~12월 중국시장을 중심으로 신차 주문이 쏟아지면서 반도체 재고가 부족한 상황이 됐다. 수요예측 실패가 차량용 반도체 대란에 시동을 건 셈이다.

최근 한파와 폭설 등 예상치 못한 기상 이변으로 발생한 미국 현지 차량용 반도체 주요업체의 생산라인 가동중단은 이런 사태에 쐐기를 박았다. 미국 텍사스주에서 가동을 멈춘 NXP와 인피니언은 차량용 반도체 분야에서 각각 세계 1, 2위 생산업체다.



중국 제재로 타개책 실종…"발등 찍은 격"


중국 반도체 견제가 발등 찍었다…테슬라·포드의 눈물

글로벌 정치역학 구도에서 이번 사태를 더 부채질한 조치로 전문가들은 미국 정부가 지난해 단행한 중국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업체 SMIC(中芯國際·중신궈지) 제재를 꼽는다. SMIC는 아직 기술 수준은 떨어지지만 중국의 국가산업반도체 펀드가 전체 투자금의 10% 이상을 몰아줄 정도로 중국 반도체 자급정책의 첨병으로 떠오른 기업이다. 그동안 차량용과 가전용 반도체를 대량 생산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조치로 SMIC에 발주를 넣지 못하게 된 완성차업체와 다른 반도체 설계업체들이 급히 새로운 거래선을 찾아 물량을 주문하면서 최근의 공급부족 사태를 타개할 추가 생산라인을 찾기가 사실상 불가능해진 상황이다. SMIC의 수요를 가장 많이 흡수한 것으로 알려진 세계 최대 파운드리업체 대만 TSMC에는 내로라하는 완성차업체들이 자국 정부까지 동원해 생산을 요청해도 주문을 넣기가 어렵다.

"미국이 제 발등을 찍은 격"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게 이 대목에서다.



반도체 안보주의에 올인…동맹 강화


중국 반도체 견제가 발등 찍었다…테슬라·포드의 눈물

당초 미국의 SMIC 제재는 중국 반도체 산업을 견제하지 않으면 조만간 중국이 반도체 수급을 좌우하면서 미국이 휘청거릴 수 있다는 우려에서 출발했다. 보스턴컨설팅그룹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반도체 생산량은 대만(22%)과 한국(21%)에 이어 3위 규모(15%)로 이미 미국(12%)을 추월했다. 오는 2030년 생산량이 전세계 반도체 비율의 24%까지 늘어나 한국과 대만을 누르고 세계 1위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은 자국 기업의 반도체가 중국 기업의 공장에서 생산되면서 기술과 인력 유출이 일어나는 것을 걱정한다"며 "바이든 정부 들어 대중 제재를 넘어 자국 내에 반도체 공장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고 대만, 한국 등 동맹국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도 이런 위험을 피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예상밖 효과…"공급난 수혜 중국으로"


중국 반도체 견제가 발등 찍었다…테슬라·포드의 눈물

역설적인 것은 미국의 중국 견제로 심화된 반도체 품귀 사태에서 중국 SMIC가 최대 수혜업체로 주목받는다는 점이다. 미국 경제매체 CNBC는 "한동안 제재 압박에 시달렸던 SMIC의 숨통이 차량용 반도체 대란을 계기로 트일 수 있다"며 "반도체 품귀 사태의 최대 수혜주는 삼성전자 (83,900원 상승200 -0.2%)나 TSMC가 아니라 SMIC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금융업체 차이나 르네상스는 "SMIC의 올해 매출성장률이 지난달 밝혔던 한자릿수 중반대의 목표치보다 더 높아질 수 있다"며 "최근 차량용 반도체 시장의 가격 인상 추세도 호재"라고 풀이했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이 장기화하면서 NXP는 지난달 말 제품 가격을 인상하겠다고 고객사에 통보한 상태다. 인상 수준은 10~20%로 알려졌다. TSMC도 지난달 말부터 차량용 반도체 가격을 단계적으로 15%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